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누굴 가르쳐" 女에 골프 훈수둔 男, 알고보니 女는 프로…영상에 폭발적 반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여성 프로골퍼 조지아 볼의 틱톡 영상 캡처. 화면에 목소리로 등장하는 남성이 '그렇게 치면 안된다. 난 20년 동안 골프를 쳐왔다'며 스윙 자세를 조언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영국에서 한 골프연습장에서 남성이 여성에게 원하지도 않은 스윙 조언을 하는 동영상이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알고보니 여성은 프로골퍼로, 남성이 이른바 '맨스플레인(mansplain·남자가 권위적인 태도로 여성을 가르치려 드는 것)'을 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4일 영국 BBC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여성 프로골퍼 조지아 볼이 영국 리버풀 근처의 골프연습장에서 일어난 일을 녹화한 영상이 1000만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는 등 큰 화제를 일으키고 있다.

공인 프로골프 강사이자 스윙 교습을 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에 올리는 볼은 최근 리버풀 근처의 드라이빙 레인지에서 영상을 녹화하다가 한 남성으로부터 뜻하지 않는 스윙 조언을 들었다.

영상에서 남성은 "그렇게 스윙하면 안돼요. 나는 20년 동안 골프를 쳐 왔어요"라며 프로골퍼인 볼에게 스윙을 바꿔 보라고 조언한다.

어색한 상황이 됐지만 볼은 불쾌한 기색 없이 남성의 조언대로 스윙했다.

남성은 "훨씬 좋아졌다"며 만족스러워했다.

영상을 본 사람들은 프로 골퍼에게 어설픈 조언을 한 남성을 비판했다. 이른바 '맨스플레인'으로 무례하게 행동했다는 것이다.

반면 볼에 대해서는 상대방의 무례에도 예의 바르게 대응했다는 칭찬이 줄을 이었따.

볼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어색한 상황이 있었다"고 인정하면서도 "돌아보면 웃을 수 있는 일이다. 대부분의 사람과 골퍼는 서로 도와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paq@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