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급매물만 나가요"…아파트 가격 하락세 유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세가격은 상승세 유지

매매대기 수요, 전월세 수요로 전환

아시아경제

5일 서울 용산구에서 바라본 아파트. 사진=강진형 기자aymsdre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월 셋째주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매매가격은 0.05% 하락, 전세가격은 0.02% 상승을 기록했다. 24일 한국부동산원의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 동향 조사 결과 발표에 따르면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0.04%) 대비 하락 폭이 커졌다.

수도권(-0.04%→-0.04%), 서울(-0.03%→-0.03%), 지방(-0.05%→-0.05%) 모두 하락 폭이 유지됐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급매물 위주로 매수 문의가 있으나, 매도 희망가격간 격차가 좁혀지지 않아 관망세가 지속 중인 상황"이라며 "지역별 상승과 하락이 혼재되는 거래 속에서 간헐적인 급매물 거래 영향으로 하락세가 지속됐다"고 전했다.

강북 14개구에 대해선 "거래가 한산하고 단지별 혼조세를 보이며 보합세 수준을 유지 중"이라며 "서대문구(-0.08%)는 남가좌동과 북아현동 주요단지 위주로, 도봉구(-0.08%)는 창동과 방학동의 중소형 규모 위주로, 강북구(-0.07%)는 미아동과 수유동 주요단지 위주로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강남 11개구와 관련해선 "송파구(0.01%)는 단지별 상승, 하락이 혼재되는 상황에서 상승 전환했다"면서도 "구로구(-0.08%)는 신도림동과 구로동 주요 단지 위주로, 강서구(-0.05%)는 화곡동과 염창동 위주로, 서초구(-0.05%)는 잠원동과 서초동 구축 위주로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한편 지난달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석 달 만에 2000건을 넘어섰다.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점차 낮아지고 급매물이 소진되는 가운데 신생아특례대출 등 정책 자금 투입이 매수 심리를 자극한 결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1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계약일 기준)은 2268건으로, 지난해 10월(2337가구) 이후 3개월 만에 2000건 이상을 기록했다.

전국 주간 아파트 전세가격 상승률은 0.02%로, 지난주(0.01%) 대비 상승 폭이 확대됐다. 지역별로 수도권(0.05%→0.06%)은 상승 폭 확대, 서울(0.05%→0.04%)은 상승 폭이 축소됐다. 지방(-0.03%→-0.03%)은 하락 폭이 유지됐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매매시장 관망세가 장기화되면서, 이로 인해 매매 대기 수요가 전월세 수요로 지속적으로 전환되고 있다"며 "지역내 학군과 신축 대단지 같은 선호단지 위주로 매물이 부족해 전세가격 상승세가 지속됐다"고 밝혔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