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이번부터 보험 자회사 GA도 검사받을지 관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올해 보험 첫 정기검사 대상 삼성생명·DB손보

금감원 "바뀐 원칙에 따라 적용"…업계 "대비해야"

[아이뉴스24 최석범 기자] 감독 당국이 DB손해보험과 삼성생명에 정기 종합검사를 진행한다. 올해 검사업무 방향이 바뀌면서 자회사 보험대리점도 이번에 함께 들여다볼지가 초미의 관심다.

금감원 관계자는 24일 "올해 검사업무 변화로 동일 권역의 검사역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연계 검사를 할 수 있게 됐다"라며 "보험 권역에도 바뀐 업무 운영 원칙에 따라 적용할 수 있다"라고 말을 아꼈다.

아이뉴스24

금융감독원 [사진=금융감독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취재를 종합하면 금감원은 최근 DB손해보험과 삼성생명에 각각 사전검사 일정을 전달했다. 사전검사는 금감원이 본검사에 나가기 전 하는 검사다. 보통 사전검사는 1주일 정도다. 금감원은 5년 주기로 금융회사를 종합검사를 하는데, 두 회사가 검사 주기에 따라 검사 대상에 올랐다.

올해부터는 검사가 더 강화될 수 있다. 금감원은 지난 22일 발표한 올해 검사업무 계획에서 검사 풀링제와 협업‧연계 검사를 검사 업무 기본 방향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검사 풀링제는 동일 권역 검사 부서 간 검사 인력을 통합해 운영하는 제도다.

중대하고 긴급한 사건에 가용 검사역을 투입해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다. 연계 검사는 한 금융사를 검사하면서 유사한 기능을 가진 금융사를 같이 검사하는 방식이다. 일례로 보험사를 검사하면서 보험대리점(GA)을 검사할 수 있다.

두 보험사는 각각 DB금융서비스와 삼성생명금융서비스를 자회사(GA)로 두고 있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올해 검사업무 변화로 보험사와 자회사 GA를 함께 검사를 할 수 있게 됐다"라며 "DB손해보험과 삼성생명은 자회사의 검사에도 대비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석범 기자(01065319988@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