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오늘의 날씨] 정월대보름 곳곳 눈·비···서울 아침 영하 7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월대보름인 24일 전국이 대체로 흐려 보름달을 보기 어려울 전망이다.

24일 기상청에 따르면 주말인 24일과 25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곳곳에서 눈 또는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24일 새벽(00~06시)에 전남 해안에는 0.1mm 미만의 빗방울, 늦은 오후(15~18시)부터 전남권에 가끔 비 또는 눈이 내리고 밤(21~24시)부터는 충남 서해안과 충청 남부내륙, 전북, 경북 서부내륙, 경남 서부에 비 또는 눈이 내린다. 제주도는 일요일인 25일까지 가끔 비(산지 비 또는 눈)가 오는 곳이 있겠다.

당분간 아침 기온은 평년(최저기온 -7~3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고, 낮 기온은 평년(최고기온 6~11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7~3도, 낮 최고기온은 2~9도를 오르내릴 것으로 보인다.

모레인 25일까지 아침 기온이 중부지방과 전북동부, 경북내륙을 중심으로 0도 이하(경기북부와 강원내륙.산지 -5도 이하)로 낮아 춥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0∼3.0m,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3.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0∼4.0m, 서해 0.5∼3.5m, 남해 1.5∼4.0m로 예측된다.

성채윤 기자 cha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