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파리에 그려진 '다윗의 별'…배후엔 러시아 정보기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범인 체포 뒤 수사 과정에서 드러나

지난해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전쟁이 발발한 가운데 프랑스 파리에 유대인 상징인 '다윗의 별'이 그려진 사건이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의 공작이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아시아경제

프랑스 파리 센 강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랑스 일간 르몽드는 23일(현지시간) 입수한 프랑스 국내보안국(DGSI) 조사 결과를 토대로 다윗의 별 작전이 FSB 해외 첩보 담당인 제5국 주도로 이뤄졌다고 밝혔다.

프랑스 수사 당국은 지난해 10월 27일 파리 10구 지역 건물에서 다윗의 별을 그리던 몰도바 출신의 불법 체류자 두 명을 체포했다. 며칠 뒤에 또 다른 몰도바인들이 파리 안팎에서 다윗의 별을 그린 것을 확인했지만 잡지 못했다.

경찰에 잡힌 이들은 수사 과정에서 제3자에게 300~500유로를 받았으며 몰도바에서 프랑스로 오는 비행기 티켓 비용과 휴대폰을 지원받았다고 진술했다. 이들이 언급한 제3자는 몰도바 국적의 친러시아 사업가 아나톨리 프리젠코로, 러시아 FSB 제5국과 연관성이 있다는 사실이 조사 결과 드러났다.

프랑스 당국은 러시아가 프랑스에 있는 유대인과 무슬림 간 갈등을 키워 사회를 불안정하게 하기 위해 이같은 행보를 한 것으로 봤다. 또 이번 작전이 FSB 제5국의 유럽 전체 작업에서 일부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했다.



김평화 기자 peac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