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獨 폭스바겐, 신장 공장 철수 가능성…中 "차이 인정하며 협력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장위구르 인권 탄압 논란 관련

유럽 최대 자동차 기업인 독일 폭스바겐그룹이 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 공장 철수를 검토하자 중국이 이를 만류하고 나섰다.

23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외교부장 겸임)은 이날 베이징에서 옌스 플뢰트너 독일 총리 외교 보좌관과 만나 "(양국의) 차이를 인정하면서 공통점을 찾고, 협력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며 "함께 진보, 발전하면서 이견을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외교부장 겸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폭스바겐은 2013년 상하이자동차(SAIC)와의 합작법인을 통해 신장위구르자치구 우루무치에 조립 공장을 세웠다. 하지만 이 지역에서 위구르족을 포함한 소수민족 이슬람교도가 강제노동 수용소에서 인권 탄압을 받고 있다는 인권 단체 비판이 끊이지 않으면서 공장 운영에 어려움을 겪었다. 포르쉐와 벤틀리 등 폭스바겐그룹 차량에 신장에서 만든 부품이 쓰였다며 미국 수입이 보류되기도 했다.

이같은 상황에서 폭스바겐그룹이 해당 지역에서 철수를 검토 중이라는 독일 매체 보도가 나오자 중국은 인권 탄압이 없었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이날 왕 주임은 "중국과 유럽의 관계를 건강하고 안정적으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또 "중국은 독일과 소통을 강화하고, 전략적인 상호 신뢰를 공고히 할 의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플뢰트너 보좌관은 이와 관련해 "독일이 중국과의 관계를 중시하고 있다"며 "독일과 중국의 경제·무역 협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는 의견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또 "독일이 중국과 전략적인 대화를 강화하고 영역별 협력을 확대해 글로벌 녹색 전환을 함께 이끌길 희망한다"는 발언도 더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평화 기자 peac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