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고려아연 “영풍 배당 확대 요구 과도…경영진 이익 위한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영풍 측 배당 확대 요구 일축

이투데이

최윤범 고려아연 회장 (사진제공=고려아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려아연이 다음 달 정기 주주총회를 앞둔 가운데 최대 주주인 영풍의 배당 확대 요구를 일축했다.

고려아연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영풍의 과도한 배당금 요구는 고려아연 주주가 아니라 영풍 경영진을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고려아연은 “지난해 기말 배당 5000원에 더해 중간배당 1만 원과 1000억 원의 자사주 소각을 포함한 주주환원율은 76.3%로, 2022년(50.9%)에 비해서도 훨씬 높아진 상황”이라며 “환원액만 보더라도 2022년 3979억 원에서 2023년 4027억 원으로 증가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고려아연은 다음 달 19일 주총 개최 일정을 공시하면서 주당 5000원의 결산 배당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영풍은 21일 “작년 6월 중간배당으로 주당 1만 원을 배당한 것을 합하면 작년 현금배당액은 주당 1만5000원으로, 전년의 2만 원보다 5000원 줄어든다”며 배당 확대를 요구했다.

고려아연은 이와 관련해 “영풍 주장대로 배당금을 높이면 주주환원율이 96%에 육박하는데, 기업이 모든 이익금을 투자나 기업환경 개선에 할애하지 않고 주주 환원에 쓰는 것은 장기적 관점에서 기업가치와 주주권익을 떨어뜨린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2022년 영풍의 주주환원율은 4.68%에 불과하다”며 “주주환원율이 5%도 안 되는 영풍이 고려아연에는 주주권익 보호를 명분으로 96%에 육박하는 주주 환원을 요구하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고려아연은 “영풍이 고려아연에 과도한 배당을 요구하는 이유는 부실한 경영실적 때문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고려아연은 영풍이 최근 5년간 매년 영업손실을 내 합산 영업적자가 1371억 원에 달하는데, 최근 5년간 고려아연으로부터 수령한 배당금은 총 3576억 원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고려아연은 이어 “5년간 영풍이 본업으로 벌어들인 이익은 한 푼도 없다”며 “고려아연으로부터 수령한 배당금만으로 영풍의 당기순이익은 무려 2205억 흑자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영풍그룹 핵심 계열사인 고려아연은 고(故) 장병희·최기호 창업주가 세운 회사로 현재 고려아연은 최씨 일가가, 영풍그룹과 전자 계열사는 장씨 일가가 각각 담당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장형진 영풍그룹 고문 측이 고려아연 지분 매입에 나서고, 이에 최윤범 고려아연 회장 측이 맞서 지분을 사들이면서 양측 간 지분 매입 경쟁이 벌어졌다. 업계에서는 최 회장 측이 최근 지분율을 33% 수준까지 올려 장 고문 측 지분율(32%)을 넘어선 것으로 보고 있다.

[이투데이/강문정 기자 (kangmj@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