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하위 10%' 설훈 "이재명, 개인 방탄·복수 칼 휘둘러"…탈당 시사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대표는 지난 2년 동안 어떤 의정활동 했나"
"재심 신청 안 해. 탈당 여부는 조만간 말하겠다"


더팩트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당 공관위로부터 하위 10%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설 의원은 이번 결과를 '비명횡사'로 규정하며 이재명 대표를 향해 "개인의 방탄과 치졸한 복수만을 바라보며 칼을 휘두르고 있다"며 탈당을 시사했다. /박헌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이철영 기자·국회=설상미 기자] 하위 10% 통보를 받은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이재명 대표를 겨냥해 "개인의 방탄과 치졸한 복수만을 바라보며 칼을 휘두르고 있다"고 직격했다.

설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공관위로부터 하위 10%에 들어갔다는 통보를 받았다. 참으로 납득하기도, 이해하기도 힘든 결과"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단 한 번도 민주당에 부끄러운 짓을 저지른 적이 없으며, 누구처럼 민주당을 방탄으로 사용하지 않았고, 사법리스크로 민주당의 발전을 저해시키지도 않았다"고 이 대표를 겨냥했다.

이어 "민주당이 아닌 이재명 대표를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로, 이재명 대표가 아닌 국민을 위한 민주당을 지키고자 했다는 이유로, 민주당의 본연의 가치를 다잡고 정신을 지키고자 앞장섰다는 이유로 하위 10%에 밀어 넣었다"며 "이것이 비명횡사이며 사천 아닙니까. 도대체 무슨 근거로 제가 하위 10%에 들었나"라며 공관위가 명명백백히 밝히길 요구했다.

설 의원은 지난 4년 동안 57건의 대표 발의, 100%에 가까운 상임위·본회의 출석률, 국정감사 우수의원 선정, 대정부질문 참여 등 객관적인 정량적 평가에서 다른 의원들에 비해 전혀 뒤처지지 않았다는 점도 설명했다.

그는 "이재명 대표에게 묻는다. 이 대표는 지난 2년 동안 어떤 의정활동을 했나"라며 "같은 상임위원으로서 이 대표의 얼굴을 상임위장에 본 것이 손에 꼽는다. 질의와 법안 발의는 얼마나 했나. 본회의는 제대로 출석했나. 자신과 측근의 범죄를 비호하기 위해 민주당을 이용한 것 이외에 민주당의 국회의원으로서 국민과 민주당을 위해 어떤 일을 하셨습니까"라고 따졌다.

설 의원은 "이 대표는 혁신이라는 명목하에 자신과 자신의 측근에게는 전혀 칼을 대지 않고, 오히려 공천에 적극 개입해 '친명횡재, 비명횡사'를 주도하고 있다"며 "자신을 비판했던 의원들을 모두 하위 20% 안에 포함하고 개인적인 복수를 자행하고 있다. 0점을 받은 의원도 있다고 낄낄대며 동료 의원을 폄하하고 이를 즐기고 있다. 이것을 과연 진정한 혁신이라고 할 수 있습니까. 누구를 위한 혁신입니까"라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그는 이번 하위 10% 결과에 재심 요청 없이 탈당 등을 고려한다는 입장이다. 설 의원은 재심 요청 여부를 묻자 "그럴 필요 없다"고 말했다. 이어 '탈당' 여부에 대해서도 그는 "탈당 여부는 조만간에 말씀드릴 것"이라며 "혼자 판단하고 혼자 결정하기에는 사안 자체가 심대하기 때문에 여러 사람과 상의해서 어떻게 할 것인지 결정하겠다"며 탈당을 시사했다.

설 의원은 "(이 대표가)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과 수백만의 민주당 당원들이 처절하게 싸워가며 만들어낸 민주당을 지우고 방탄 정당으로 만들어 가고 있다"면서 "절대 묵과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cuba20@tf.co.kr

snow@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