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효성그룹, 첨단소재 등 6개사 중심의 신규 지주사 설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성장분야인 첨단소재 등 통해 독립경영체제 강화
미래 성장·책임경영 통해 주주가치 제고


매일경제

효성그룹이 첨단소재를 중심으로 한 신설 지주회사 설립을 추진, 2개 지주회사 체제로 재편한다. [사진제공 = 효성]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효성그룹이 첨단소재를 중심으로 한 신설 지주회사 설립을 추진, 2개 지주회사 체제로 재편한다.

신설 지주회사는 조현상 부회장이 맡는다.

이에 따라 그동안 ‘형제 경영’으로 그룹을 이끌어 온 조현준 효성 회장과 조현상 부회장이 지주회사 재편을 계기로 독립 경영에 나선다.

㈜효성은 23일 이사회를 열고 효성첨단소재를 중심으로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HIS), 효성토요타 등 6개사에 대한 출자 부문을 인적분할해 신규 지주회사 ‘㈜효성신설지주’(가칭)을 설립하는 분할 계획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효성그룹은 오는 6월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회사분할 승인절차를 거친 뒤 7월 1일자로 존속회사인 ㈜효성과 신설법인인 효성신설지주 2개 지주회사 체제로 재편할 예정이다.

기존 지주사는 조현준 회장이 그대로 맡고, 신설 지주사는 조현상 부회장이 대표를 맡게 된다.

효성신설지주의 분할 비율은 순자산 장부가액 기준으로 ㈜효성 0.82 대 효성신설지주 0.18이다. 조현상 부회장이 독립 경영하는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 부문 등을 포함하면 신설지주의 매출 규모는 7조원대, 글로벌 거점 숫자는 90여곳에 이른다.

효성은 이같은 체제 재편에 대해 지주회사별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는 신속한 의사결정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회사 분할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신설 지주사인 효성신설지주는 미래 첨단소재 솔루션 분야에서 효성첨단소재를 주축으로 글로벌 소재 전문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하면서 핵심 역량을 바탕으로 성장 기회를 확보해 간다는 전략이다.

데이터 솔루션 분야에서도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의 디지털전환(DX), 인공지능(AI) 사업을 활용해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그룹 내 사업과의 시너지를 창출한다.

아울러 국내외 공급망관리(SCM) 솔루션 관련 법인을 통해 글로벌 SCM 솔루션 사업도 이끌 방침이다.

특히 산하 사업회사의 시너지를 강화하기 위해 연구개발 중심의 다양한 신사업과 인수·합병(M&A) 기회를 모색해 그룹 규모를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다.

신설지주회사의 이사회는 조현상 부회장(대표이사), 안성훈 효성중공업 부사장(대표이사), 신덕수 ㈜효성 전무를 사내이사로, 권오규 전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 오병희 전 서울대병원장, 이상엽 한국과학기술원(KAIST) 부총장, 김진수 ㈜툴젠 고문을 사외이사로 각각 내정했다.

존속지주회사인 ㈜효성은 효성티앤씨㈜, 효성중공업㈜, 효성화학㈜, 효성티엔에스㈜ 등 자회사의 핵심 사업 혁신과 성장잠재력 극대화, 사업포트폴리오 고도화, 신성장동력 육성을 통해 미래 지속성장을 위한 기반을 확립하는 데 집중할 방침이다.

존속지주회사를 이끄는 조현준 회장은 지난 2017년 회장에 취임한 이후, △VOC경영 △데이터중심경영 △애자일(Agile)경영 등을 강조하며 세계 1위 제품인 스판덱스 사업을 비롯해 중전기기, PP 등의 글로벌 생산기지 확대 및 신시장 개척 등 그룹의 괄목할만한 성장을 견인해왔다.

특히 친환경 리싸이클 섬유인 리젠(regen), 바이오 스판덱스 등으로 친환경 섬유 시장의 트렌드를 일으키고, 전력IT, 금융솔루션 등 미래 사업 확대에도 박차를 가해왔다.

또한 조 회장은 2018년 지주회사 체제 전환을 이끌며 지배구조 투명화, 친환경 사업 확대, 사회공헌활동 강화 등 ESG부문에서도 선도적인 변화를 일으키며 재계의 주목을 받았다. 지난 2021년에는 코로나 펜데믹 경영 위기를 극복하고 매출 21.8조원, 영업이익 2.8조원의 사상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