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6 (금)

이슈 제 22대 총선

이재명, 단식 노웅래에 "상황 바뀌지 않아"..정청래는 '울컥'[2024 총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웅래 대표실 점거농성에 당사에서 회의
李, 컷오프 반발에 "모두가 갈 수 는 없는 길"
정청래, 8년 전 컷오프 떠올리며 동료들 위로


파이낸셜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홍익표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노웅래 의원이 컷오프(공천배제)에 반발해 단식 농성에 돌입한 것에 대해 "이런다고 해서 상황이 바뀌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쩔 수 없다는 사실을 좀 수용해 주시기를 다시 한번 부탁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컷오프 의원들이 반발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개인적으로도 그렇다"며 "당의 입장에서 모든 분들을 다 공천하고 함께가면 좋겠지만 현실적으로 그럴 수 없는 안타까운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이 대표는 "아마 노웅래 의원께서는 도저히 수용하기 어려운 상황일 것"이라며 "최종후보가 되지 못한 모든 분들이 가슴 아플 것이다. 지적을 100% 다 헤아리지 못하겠지만 그 안타까움과 원통함, 고통은 저희가 수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이해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회의 마무리 발언에서도 노 의원을 거듭 언급했다. 이 대표는 "제가 전해 들은 바로는 본인은 억울하게 생각하셔도, 절차상의 문제라고 생각하셔도, 하여튼 위반 사실을 인정할 수밖에 없는 사실이어서 기소됐다고 결정할 사안은 아닌 것 같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대표는 "본인이 인정하는 것이 있고 그것이 절차상 무엇이 잘못됐다, 실수다라고 말씀하신 것 같기 때문에 아마 특정한 사실은 인정을 본인이 하시고 계셔서 그 자체로도 문제가 되지 않았나 싶다"고 부연했다.

이 대표는 "모두가 갈 수는 없는 길이다. 과정을 거쳐서 결국 선수는 한명으로 선발할 수밖에 없다"며 "판단의 기준은 국민의 눈높이고, 판단의 절차와 주체가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노 의원은 당의 컷오프 결정에 반발해 전날 당대표회의실을 점거하고 무기한 단식농성에 들어갔다. 이러한 이유로 이날 민주당 최고위원회의는 당사에서 진행됐다.

한편, 정청래 최고위원은 이날 회의에서 지난 20대 총선에서 자신이 컷오프 됐던 사실을 언급하며 컷오프 된 의원들을 위로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회의에서 8년 전 컷오프 후 상황을 전하며 "곧바로 저는 컷오프된 아픈 사람들을 모아 더컷유세단을 만들어 공천에서 떨어진 사람들이 공천받은 후보를 지원유세 하기 위해 다녔다"며 "정당사에 일찍이 볼 수 없던 광경이었고, 수많은 사람이 눈물로 박수를 쳐주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정 최고위원은 "억울하지 않은 컷오프는 없다"며 "요즘 동료들의 컷오프를 보면서 참 맘이 아프다"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울컥한 듯 몇 초간 말을 잇지 못하다 "8년 전 제 심경과 똑같을 거다. 그 맘, 그 심정 제가 안다. 무슨 말을 하든 위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을 이어갔다.

또한 정 최고위원은 "8년 전 그날을 생각하며 말씀드린다. 내 인생 모든 것이 부정당하는 참기 힘든 모멸감이 들 것"이라며 "요즘 제 마음도 너무 아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함께 가자"고 격려했다.

ming@fnnews.com 전민경 최아영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