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복지부, 94개 병원 전공의 8897명 사직서 제출…69.4% 근무지 이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종=뉴스핌] 신도경 기자 =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23일 "소속 전공의의 약 78.5% 수준인 8897명이 사직서를 제출했고 전부 수리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인 박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박 차관은 "22일 22시 기준 사직서 제출자는 소속 전공의의 약 78.5% 수준인 8897명으로 전부 수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근무지 이탈자는 소속 전공의의 약 69.4%인 7863명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박민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2.23 yooksa@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날 발표된 사직서 제출자와 근무 이탈자 수는 수련병원 100곳보다 6개 병원이 포함되지 않은 94개 수련병원에 대한 점검 결과다. 복지부는 자료 부실 제출로 시정명령 예정인 6개 병원이 제외돼 전날 대비 비교가 곤란하다고 밝혔다.

박 차관은 "매일 자료를 제출받도록 하고 있는데 재촉했음에도 아직 자료가 보고 되지 않았다"며 "6개 병원에 대해 시정명령을 바로 내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의사 집단행동으로 피해를 입은 경우 상담과 소송을 지원하는 '집단행동 피해신고·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의사 집단행동으로 인한 국민의 피해 사례는 22일 18시 기준 총 40건이 신규로 추가됐다. 수술 지연이 27건, 진료거절이 6건, 진료예약 취소가 4건, 입원 지연은 3건이다.

한편 교육부가 전국 40개 의과대학을 파악한 결과 22일 기준 총 12개 대학에서 49명이 휴학을 신청했다. 1개학교 346명은 휴학을 철회하기도 했다.

박 차관은 "1개 대학 1명에 대해 유급으로 인한 휴학 허가가 있었다"며 "이는 학칙에 따른 요건과 절차를 준수해 진행된 허가로 '동맹휴학'에 대한 허가는 한 건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차관은 "수업 거부가 확인된 곳은 11개 대학으로 파악됐다"며 "해당 학교는 학생 면담, 설명 등을 통해 정상적 학사 운영 노력을 지속하고 있고 계속 수업에 참석하지 않을 경우 엄정 조치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2025학년도 학생 정원 배정 절차도 질행된다. 교육부는 2025학년도 의대 학생정원 신청 안내 공문을 40개 대학에 시행했다. 대학의 증원 신청은 오는 3월 4일까지 받고 추후 대학별 의대 증원 규모가 확정될 예정이다.

박 차관은 "정원 배정은 비수도권 의대를 우선 고려할 것"이라며 "각 대학의 제출 수요와 교육역량, 소규모 의과대학의 교육역량 강화 필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sdk1991@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