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민망” vs “문화적 차이”… 안유진 골반에 손 올린 펜디 디렉터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탈리아 밀라노 한 명품 패션쇼에서 찍힌 영상 논란

세계일보

i-D 엑스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걸그룹 아이브(IVE) 리더 안유진(사진 왼쪽)씨가 한 명품 패션쇼에 참석해 패션디렉터와 찍은 사진이 도마 위에 올랐다. 남성 패션디렉터의 손이 안씨의 골반에 얹혀져 있어 ‘나쁜 손’ 논란이 인 것.

안씨는 지난 21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펜디 2024 FW 콜렉션’ 패션쇼에 참석했다.

영국 매거진 i-D 공식 엑스(X)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노란색과 베이지색이 어우러진 홀터넥 롱 드레스를 입은 그는 펜디 여성복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와 수많은 카메라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그런데 킴 존스의 애매한 손 위치가 안씨의 허리를 지나 골반을 향하고 있어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세계일보

i-D 엑스 갈무리.


이른 본 일부 팬들은 “보기 민망하다”, “저 정도면 추행 아니냐”, “카메라가 몇 대인데 저런 짓을”, “안유진도 불편했을 듯”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일각에선 “문화적 차이일 뿐”, “긴장해서 모르고 있었던 듯”, “킴 존스는 커밍아웃해서 괜찮다”는 등 별일 아니라는 반응도 눈길을 끌었다.

안씨는 해당 행사 이후 인스타그램에 “나의 두 번째 밀라노 방문”이라며 펜디 패션쇼 현장에서 찍은 사진 여러장을 공유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