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이슈 국방과 무기

우크라 "러, 북한산 미사일 20여발 발사 확인… 최소 24명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단거리 탄도미사일 화성 11형 사용"
한국일보

우크라이나 검찰 관계자가 지난달 6일 북동부 하르키우에서 러시아가 발사한 북한산 미사일 잔해를 살펴보고 있다. 하르키우=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가 북한제 탄도미사일 20여 발을 우크라이나를 공격하는 데 사용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우크라이나 보안 당국이 밝혔다.

22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보안국(SBU)은 이날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상공에 20발 이상의 북한제 무기를 발사해 민간인 최소 24명이 숨지고 100명이 중상을 입었다”고 발표했다. 당국은 러시아가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화성-11형’을 사용했다고 덧붙였다.

북한과 러시아는 지난해 9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러시아를 방문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만난 후로 무기를 거래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유엔과 영국 왕립합동군사연구소(RUSI), 북한 전문 매체 NK 뉴스 등은 북한 나진항에서 화물을 실은 선적이 러시아 극동 항구로 이동하는 위성사진을 공개했고, 미국 백악관도 북한이 러시아에 미사일 발사대와 미사일 수십 발을 제공했다고 발표했다.

우크라이나 당국도 전장에서 북한제 무기가 발견되고 있다고 보고하고 있다. 지난 16일 우크라이나 검찰은 지난해 12월 말부터 지난 7일 사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와 북동부 하르키우를 포함한 7개 지역에 최소 12차례에 걸쳐 북한산 미사일 24발이 떨어졌다고 발표했다. 러시아가 쏜 미사일 기종은 북한산 이스칸데르(KN-21)와 북한산 에이태큼스(KN-24)로 확인됐다고 검찰은 밝혔다.

김현종 기자 bell@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