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하위권 맴도는 韓 '삶의 만족도'...평균 5.95점 '제자리걸음' [국민 삶의질 2023]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ECD 가운데 35위...2년 연속 평균치보다 하회중
저소득,고령층,단순노무직에서 만족도 낮아
집단간 격차는 좁혀...1년 단위 집계 시 소폭 개선 추이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2020년 기준 우리나라 노인 빈곤율은 40.4%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높았고, 65세 이상 고용률도 2021년 기준 34.9%로 OECD 1위로 집계됐다. 사진은 4일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 인근에서 노인들이 무료 배식을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는 모습. 2023.06.04. suncho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우리나라 국민들이 주관적으로 느끼는 '삶의 만족도'가 여전히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최하위권에 머물러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이후 전년 대비로는 꾸준히 개선되고 있음에도 주요 선진국과의 비교에서는 뒤쳐지는 수준이다. 삶의 만족도는 19~29세와 60세 이상 고령층의 양 극단에서 낮게 나타났고, 소득과 반비례하는 경향을 보였다.

2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3 국민 삶의 질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20∼2022년 기준으로 집계한 우리나라 삶의 만족도는 10점 만점에 5.95점이다. 2019~2021년 기준 5.9점에서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는 수준이다.

OECD 38개국 가운데 35위로 최하위권 수준의 점수다. 한국보다 삶의 만족도 점수가 낮은 나라는 튀르키예(4.6점)와 콜롬비아(5.6점), 그리스(5.9점) 3곳이었다. 터키는 리라화 폭락, 콜롬비아와 그리스는 디폴트 우려를 맞는 국가임을 감안하면 주요 선진국 가운데서는 '꼴찌'에 가까운 순위다. OECD 평균치(6.7점)는 물론, 인접한 일본(6.1점)보다도 낮다.

2022년 연간 기준으로 집계한 삶의 만족도는 10점 만점에 6.5점으로 전년(6.3점)보다 소폭 올랐다. 삶의 만족도는 2013년 5.7점에서 더 낮아지지는 않는 증가추세로 들어섰다. 2017년(6.0점) 이후로는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고 2021년부터는 조금씩 연이어 오르는 중이다.

파이낸셜뉴스

삶의 만족도 추이 /사진=통계청


소득별로 보면 저소득층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만족도를 보였다. 100만원 미만 저소득층의 삶의 만족도는 6.0점으로 평균보다 0.5점 낮게 나타났고, 300만원 이상부터는 평균(6.5점) 이상의 만족도를 보였다. 가장 높은 만족도를 보인 구간은 '500~600만원'(6.6점)과 '600만원 이상'(6.6점)이었다.

다만 100만원 미만과 100~200만원 미만은 전년대비 만족도가 각각 0.5점, 0.4점 올라 200만원 이상 소득집단보다 증가폭이 컸다. 소득집단 간 만족도 차이는 전년보다 감소한 셈이다.

직업별로도 뚜렷한 차이를 보였다. 전문관리직과 사무직은 각각 6.7점과 6.6점인데 비해, 기능노무직은 6.3점으로 가장 낮았다. 통계청은 "소득수준과 직업은 서로 연관성이 높은 변수"라며 "소득수준에 따라 삶의 만족도에 차이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령별로 보면, 60세 이상에서 6.4점으로 낮고, 50대 이하에서는 6.5~6.6점으로 나타나 연령에 따라 절대적으로 큰 차이를 보이지는 않았다. 마찬가지로 삶의 만족도가 낮은 편인 60세 이상에서 2021년 6.1점에서 2022년 6.4점으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상대적으로 증가폭이 크게 나타났다.

2021년과 비교해보면 모든 집단에서 대부분 삶의 만족도가 증가했다는 것이다. 60세 이상, 200만 원 미만 가구소득 계층, 농립어업직 등 상대적으로 낮은 만족도의 집단일수록 증가폭이 크게 나타났다

chlee1@fnnews.com 이창훈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