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이낙연 “민주당 공천 파열, 이재명 사욕 탓…평가하위 의원과 접촉”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라디오 '김종배 시선집중' 출연

“민주당, 이재명 방탄 잘하는 사람만 공천”

“평가 하위 의원 중심 판 크게 움직일 것”

“다음 주 민주당 괴멸적 충돌 예상”

[이데일리 김응태 기자]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는 22일 “더불어민주당의 공천이 잘못되고 있는 원인은 이재명 당 대표의 사욕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데일리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인재영입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공동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그동안 민주당 의석이 충분히 많았음에도 방탄에는 부족했다고 판단한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며 “우연의 일치일지 모르지만 (이재명 대표에) 할 말을 하는 곧은 분들은 거의 공천이 배제되고 있다. 똑똑한 사람은 선거에 못 나오고, 방탄 잘하는 사람만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어느 세력 편이라고 하기보다 시대가 흘러감에 따라 세력이 부분적으로 교체되는 건 자연스러운 일이고, 그 과정이 공정했는지를 통해 드러나는 게 민주당다운 가치나 품격”이라며 “지금 그 품격이 처참하게 짓밟히고 있다. 이렇게까지 전면적인 불공정이 자행되는 것은 처음 봤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 중심으로) 조금 더 판이 크게 움직일 것”이라며 “어떤 흐름이 형성된다거나 민주세력 전체를 위해서 선택이 필요하다는 어떤 여론이 형성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의원평가 20%에 해당하는 민주당 의원들과의 접촉하고 있는지에 대해선 “접촉하고 있다”며 “집단 탈당이 표현이 틀리지 않을지 모르지만 조금 더 큰 명분이 주어지는 게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1단계 분수령은 이번 주말, 민주당 내부의 괴멸적 충돌은 내주 전반에 나타나지 않을까 한다”고 예상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