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최우식·박보영·이준영·전소니, 넷플릭스 '멜로무비' 출연확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사진=넷플릭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우식·박보영·이준영·전소니 등 배우4인이 오충환 감독, 이나은 작가 등 감성장인들과 함께 새로운 청춘 '멜로무비'를 표현한다.

22일 넷플릭스 측은 공식채널을 통해 새 시리즈 '멜로무비'의 제작확정 소식을 전했다.

'멜로무비'는 사랑도 하고 싶고 꿈도 이루고 싶은 애매한 청춘들이 서로를 발견하고 영감이 되어주며 각자의 트라우마를 이겨내는 영화같은 시간을 표현한 따뜻한 청춘감성물이다.

전자신문

사진=넷플릭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인도의 디바'와 '빅마우스', '호텔델루나' 등을 연출한 오충환 감독, '그 해 우리는'의 풋풋 로맨스 진수를 보여준 이나은 작가 등 감성장인들의 의기투합과 함께, 최우식·박보영·이준영·전소니 등 청춘대세들의 열연으로 완성될 예정으로 관심을 끈다.

최우식은 단역 배우에서 평론가가 되는 '고겸'을, 박보영은 자신보다 영화를 더 소중히 여긴 아버지를 향한 애증과 호기심을 지닌 '김무비'를 맡는다. 각각의 청춘코드를 표현할 두 러블리 배우들의 색다른 케미가 기대된다.

전자신문

사진=넷플릭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이준영은 천재라 자부하지만 현실은 무명 작곡가인 '홍시준'으로, 전소니는 홍시준의 전 연인이자 시나리오 작가 '손주아'로 분한다. 최우식-박보영 조합과는 또 다른 톤의 청춘비주얼과 감성을 지닌 두 사람의 조합 또한 주목된다.

한편 인생 로맨스의 탄생을 기대케 하는 '멜로무비'는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에 공개된다.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