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지구대 앞 쭈뼛쭈뼛, 두 아이가 들고온 가방의 정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21일 경찰청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귀요미들 등장. 그래! 용기 내보는 거야!’라는 제목의 약 1분짜리 영상이 공개됐다.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두 아이가 인천 남동구의 한 지구대로 찾아와 경찰관들에게 수줍게 정성이 담긴 선물을 전달하고 있다. 경찰청 유튜브 채널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두 아이가 지구대로 찾아와 경찰관들에게 수줍게 선물을 건네는 영상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21일 경찰청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귀요미들 등장. 그래! 용기 내보는 거야!’라는 제목의 약 1분짜리 영상이 공개됐다.



인천 남동구의 한 지구대 폐회로텔레비전(CCTV)에 찍힌 영상을 보면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두 아이가 지구대 문 앞에서 서성거리고 있다. 두 아이는 긴장한 듯 문을 열지 못하고 발만 동동 굴렀다. 문 앞에서 한참 망설이던 두 아이는 용기를 내고 동시에 문을 열고 들어갔다. 이어 함께 들고 있던 종이가방을 바닥에 두고 자리에 앉아 있던 경찰관들에게 “안녕히 계세요”라고 인사한 뒤 재빨리 뒷걸음질로 나가려고 했다.



한겨레

21일 경찰청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귀요미들 등장. 그래! 용기 내보는 거야!’라는 제목의 약 1분짜리 영상이 공개됐다.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두 아이가 인천 남동구의 한 지구대로 찾아와 경찰관들에게 수줍게 정성이 담긴 선물을 건넨 뒤 경찰관의 설명을 들으며 지구대와 순찰자를 구경하고 있다. 경찰청 유튜브 채널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를 본 한 경찰관이 따라 나와 두 아이를 불러 세웠다. 경찰관이 종이가방에 든 물건을 물었다. 아이들은 부끄러운 듯 어쩔 줄 몰라 하며 말을 이어나갔다. 평소 경찰관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었는데 이를 어떻게 전할지 고민하다가 작은 선물을 마련했다는 것이다.



종이가방 안에는 음료수와 핫팩 등이 담겨 있었다. 종이가방 겉에는 손으로 쓴 편지도 붙어 있었다. 손편지에는 “경찰관분들께. 항상 힘내세요. 응원합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하트 모양 그림들이 그려져 있었다.



한겨레

21일 경찰청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귀요미들 등장. 그래! 용기 내보는 거야!’라는 제목의 약 1분짜리 영상이 공개됐다.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두 아이가 인천 남동구의 한 지구대로 찾아와 경찰관들에게 수줍게 정성이 담긴 선물을 건넨 뒤 콩콩 뛰며 떠나고 있다. 경찰청 유튜브 채널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아이의 선물에 다른 경찰관들도 모두 나와 구경했다. 경찰관들은 아이들의 마음에 보답하고 싶어 지구대와 순찰차 구경을 제안하자 아이들은 놀란 듯 손으로 입을 가리며 방방 뛰었다. 아이들은 경찰관의 설명을 들으며 순찰차 안에 앉아보고 순찰차와 지구대를 배경으로 기념사진도 찍었다. 이어 경찰관들에게 “감사합니다”라며 허리 숙여 인사한 뒤 떠났다. 지구대에서 점점 멀어진 아이들은 즐거운 듯 콩콩거리며 뛰어갔다.



경찰은 “순수한 아이들 마음에 한겨울 추위도 물러가는 따뜻한 하루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조윤영 기자 jyy@hani.co.kr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기획] 누구나 한번은 1인가구가 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