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LG엔솔, 中 상주리원과 LFP 양극재 16만톤 계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중국 상주리원과 전기차 및 에너지저장장치(ESS)용 리튬인산철(LFP) 배터리용 양극재장기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올해부터 5년간 양극재 약 16만톤(t)을 공급 받기로 했다. 이는 400㎞ 이상 주행가능한 전기차 100만대에 들어가는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양사는 시장상황에 따라 추가 공급을 논의할 예정이다.

상주리원은 중국 남경에서 2021년 설립된 양극재 생산 업체다. 연간 31만t의 LFP 배터리용 양극재 생산능력을 갖췄다.

LG에너지솔루션은 LFP 배터리 사업 확대를 위해 소재 공급망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회사는 지난해 말부터 중국 남경공장에서 ESS용 LFP를 본격 생산하기 시작했다. 전기차용은 2025년 하반기 양산을 목표하고 있다. 유럽, 북미 지역 신규 공급처 확보를 위해 고객사들과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니켈·코발트·망간(NCM) 및 하이니켈 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NCMA) 등 프리미엄 제품군과 고전압 미드니켈(Mid-Ni), 파우치형 기반의 LFP 배터리 등 중저가 보급형 제품군으로 신규 제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해 다양한 고객 수요에 대응한다는 전략이다.

전자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영호 기자 lloydmind@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