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MZ무당 된 이도현, '파묘'로 인생작 경신 예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2일 개봉하는 영화 '파묘'
배우 이도현의 스크린 데뷔작
한국일보

배우 이도현이 데뷔 첫 스크린 주연작으로 열연을 펼친다. 쇼박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도현이 데뷔 첫 스크린 주연작으로 열연을 펼친다.

이도현은 22일 개봉하는 영화 '파묘'로 정식 스크린 데뷔에 나선다. 드라마를 넘어 영화까지 연기 스펙트럼을 확장, 군백기가 무색한 활약이 이어지는 중이다.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로, '검은 사제들' '사바하'를 연출한 장재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완성도를 높였다.

극 중 이도현은 화림(김고은)과 함께 다니는 신예 무속인 봉길 역으로 출연한다. 섬세하면서도 강렬한 표현력으로 예측 불가한 전개에 몰입도를 높인다. 이도현은 관객의 마음을 '파'며드는 압도적 연기는 물론, 몸에 문신을 새긴 비주얼과 경문을 읽은 모습으로 'MZ 무당'으로의 파격적인 변신을 선보인다. 특히, 최민식, 김고은 유해진 등 연기 선이 굵직한 배우들과 이도현의 폭발적인 시너지에도 이목이 쏠린다.

이도현은 그간 '18 어게인' '오월의 청춘' '나쁜엄마' '스위트 홈' '더 글로리' '이재, 곧 죽습니다' 등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며 열연을 펼쳤다.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가운데, 이도현은 스크린 진출을 알리는 '파묘'로 새로운 대표작을 추가할 예정이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