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경기도, 반도체 클러스터 인프라 원스톱 지원체계 구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기도가 도내 대규모 반도체 공장 생산계획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안정적 인프라 확충을 위한 밀착 지원체계 구축에 나선다.

경기도는 오는 3월부터 현재 조성 중이거나 계획 중인 반도체 산업단지 관련 시군 담당 부서, 기업체 등과 상시 소통 채널을 마련해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경기도는 인허가 기간 단축을 위한 사전검토와 컨설팅 등의 지원도 강화한다. 아울러 반도체 메모리뿐만 아니라 인공지능(AI) 반도체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반도체 경기회복에 대응해 선제적이고 지속적인 지원에 나선다.

아시아경제

경기도청


송은실 경기도 반도체산업과장은 "반도체 공장의 안정적인 인프라 확보는 반도체 산업을 위한 핵심 경쟁력의 필수 요소"라며 "인프라는 제조라인과 마찬가지로 대규모 투자 및 인허가 등 장시간이 소요되는 만큼 적극적인 정책적 의지와 제도적 지원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지원체계 구축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달 31일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와 평택 첨단복합 산단의 산업단지계획을 심의 의결했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변전소 부지조정 및 가스공급설비 확충 등의 계획 등이 위원회를 통과됨에 따라 2027년 5월 공장 가동을 목표로 전력공급 등 기반시설 조성이 가능해졌다.

평택 첨단복합 일반산업단지는 반도체 생산에 필수적인 특수공정 가스를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4~6라인에 제공하기 위한 배후단지다. 조성계획이 위원회를 통과하면서 2026년 3월부터 삼성전자 평택공장에 안정적인 가스공급이 가능할 전망이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