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서울 13㎝ 등 수도권 대설주의보···출근길 ‘교통 대란’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설특보가 발효된 수도권과 중부지방에 밤새도록 많은 눈이 쌓여 출근길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5시 기준 대설특보가 발효된 수도권과 강원도, 충남권북부, 충북, 경북북부·서부에 시간당 1~2㎝의 많은 눈이 내리고 있다. 지금까지 쌓인 눈은 서울 13.2㎝, 경기광주 13㎝, 영종도(인천) 11.8㎝, 양주 11.7㎝, 고양고봉 11.3㎝ 강서(서울) 5㎝ 등이다.

수도권엔 대설주의보, 강원도와 경북북동 산지에는 대설경보가 각각 내려졌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 이상, 대설경보는 20㎝ 이상 쌓일 것으로 예측될 때 내려진다.

강원도에는 향로봉(고성) 67.7㎝ 조침령(인제) 56.8㎝ 설악동(속초) 49.3㎝ 북강릉 20.8㎝의 눈이 쌓였고, 경북권에도 금강송(울진) 21.6㎝ 울릉도 11.9㎝ 동로(문경) 9.9㎝ 부석(영주) 9.6㎝ 예안(안동) 2.0㎝의 눈이 내렸다.

충남 당진 6.5㎝ 예산 4.1㎝ 천안 3.4㎝ 세종전의 3.0㎝ 아산 2.9㎝, 충북 덕산(제천) 9.8㎝ 노은(충주) 7.0㎝ 음성 6.7㎝ 진천 4.5㎝ 괴산 3.3㎝의 눈이 쌓였다.

눈은 수도권과 강원내륙은 이날 오전에, 충청권은 밤에 차차 그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빙판길과 도로 살얼음이 나타나는 곳이 많아 출근길 교통안전 및 보행자 안전에 유의 바란다”고 말했다

최성규 기자 loopang75@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