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수도권 대설특보 '출근길 비상'…대중교통 집중배차 30분 연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과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밤새 많은 눈이 쏟아지면서, 출근길 교통 대란이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22일 오전 6시 대설특보가 발효된 수도권과 중부지방에는 시간당 1~2cm의 눈이 내리고 있다. 신적설(20일 0시~22일 6시) 기준 서울 13.7cm, 경기 광주 13.3cm, 영종도 12.3cm의 눈이 쌓였다.

행정안전부는 전날 오후 8시를 기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를 가동하고, 대설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했다.

서울시는 제설 대책 단계를 2단계로 상향했다. 8000여명의 인력과 1000여 대의 제설 장비를 투입해 대응 중이라고 밝혔다.

또 이날 출근 시간대 지하철과 시내버스 전 노선의 집중배차 시간을 오전 7시부터 9시반까지로 30분 연장 운행한다. 9호선과 우이신설선은 비상대기 열차를 운영할 방침이다.

시는 밤사이 눈으로 빙판길 우려가 커지면서 출근길 대중교통을 적극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자가용으로 이동할 때는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 또한 강조했다.

[이투데이/기정아 기자 (kki@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