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영상] "최초 AI폰 S24 만들 때···" 노태문 사장, 개발 비하인드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출시된 갤럭시 S24의 개발 비하인드가 공개됐습니다.

노태문 삼성전자 모바일경험(MX) 사업부장(사장)은 21일 삼성전자 뉴스룸을 통해 처음 소회를 밝혔는데요.

그는 "사용자가 진정으로 원하고 필요로 하는 것을 끊임없이 고민하고 자문했다"면서 이는 "최초의 AI폰인 갤럭시 S24 개발의 근간이 됐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미 많은 사용자들이 갤럭시 AI를 일상에 활용하고 있다며, 새로운 검색 도구인 '서클 투 서치', 언어의 장벽을 없앤 실시간 통역과 채팅 어시스트, 프로비주얼 엔진에 힘입은 포토 어시스트를 많이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사용자가 안심하고 신뢰할 수 있는 AI경험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하며 "사용자가 자신의 기기에서만 사용할 수 있도록 권한을 부여, 높은 수준의 데이터 통제를 가능하게 했다"라고 말했습니다.

노태문 사장은 "갤S24는 모바일 AI의 표준을 정립하고 AI폰의 새로운 카테고리를 열어가는 제품이 될 것"이라고 자부했는데요.

"모바일 기기는 AI의 가장 중요한 시작점"이라며 "삼성 갤럭시 AI와 사용자 여러분들은 모바일 AI 시대의 주인공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강신우 기자 see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