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이슈 세계 금리 흐름

연준, 1월 FOMC서 성급한 금리 인하 경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 연방준비제도(Fed) 위원들이 성급한 금리 인하에 대한 주의를 표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플레이션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큰 만큼 다음 통화정책 결정에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이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21일(현지시간) 연준이 공개한 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은 "회의 참석자들은 얼마나 오랫동안 제한적인 통화정책을 지속할지를 둘러싼 불확실성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FOMC 위원 대부분은 정책 기조를 너무 빨리 완화하는 것에 대한 리스크(risk 위험)를 언급했다. 과도하게 제한적인 기조를 너무 오래 유지해 경제의 하방 위험을 키울 것을 우려한 위원은 2~3명에 불과했다.

위원들은 대체로 금리 인하를 고려하기 전에 인플레이션 하락에 대한 더 큰 신뢰가 확보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부 참가자들은 경제가 그래온 것처럼 강력하게 유지된다면 인플레이션의 진전이 교착될 가능성을 우려했다.

뉴스핌

미 연방준비제도(Fed).[사진=로이터 뉴스핌]2024.02.14 mj72284@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준은 지난달 회의에서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의 목표 범위를 5.25~5.50%로 유지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달 31일 통화정책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3월 20일 금리를 내릴 것 같지 않다고 밝혔다.

최근 발표된 경제 지표는 이 같은 연준의 신중한 행보를 정당화하고 있다.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대비 3.1% 올라 2%대 진입을 기대하던 시장의 기대에 부합하지 못했다. 같은 달 비농업 부문의 신규 고용은 35만3000건으로 월가 기대를 두 배 가까이 웃돌았다.

연준은 상업용 부동산을 둘러싼 미국 금융시스템의 취약성과 인플레이션을 진정시키는 과정이 예상보다 오래 걸릴 가능성 등 다양한 리스크를 언급했다.

의사록은 연준의 대차대조표 축소 중단 시기 및 방법과 관련해 대다수 연준 위원이 오는 3월 회의에서 논의를 시작하는 것에 동의했다고 전했다.

시장에서는 연준이 오는 6월 기준금리 인하를 개시할 가능성을 가장 유력하게 본다. 시카고상업거래소(CME) 그룹 페드워치(FedWatch)에 따르면 금리 선물 시장은 오는 6월 연준이 금리를 내리기 시작해 연말까지 총 4번의 금리 인하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연준은 지난해 12월 FOMC 정례회의 이후 공개한 점도표에서 올해 3차례 금리 인하를 기대한 바 있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