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中어민 사망' 갈등 계속…대만 "진먼 해역서 中해경선 퇴거"(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中 "대만 해경선 충돌로 전복·인명피해…진상규명·책임자 처벌"

긴장고조 속 '출구찾기' 가능성도…中관영지 "대만, 사과만 해도 호전"

연합뉴스

대만 추르호 검문 중인 중국 해양경찰
[대만 연합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타이베이·베이징=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정성조 특파원 = 대만 최전방 도서인 진먼다오(金門島) 해역에서 도주하던 중국 어선이 전복돼 어민 2명이 사망한 사건의 후폭풍이 계속되고 있다.

대만 해양경찰이 진먼다오 수역에 진입한 중국 해경선을 쫓아내는가 하면 대만 유람선에 대한 중국 해경선의 강제 검문을 둘러싼 갈등도 이어지는 모습이다.

대만 언론은 21일 대만 해순서(해양경찰)가 전날 오전 9시께 중국 해경 150t급 해양감시선 8029호가 진먼 해역으로 접근하고 있는 것을 레이더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 해감선이 9시 5분께 진먼의 금지·제한 수역에 진입함에 따라 동급 해순 함정 3556호를 파견했고, 라디오와 선외 방송을 통해 10시 5분께 중국 해감선에 대한 퇴거 조치를 완료했다고 전했다.

이는 사실상 대만 함정이 중국 해감선을 추적해 쫓아냈다는 의미여서 자칫하면 물리적 충돌로 비화할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 연출된 셈이다.

연합뉴스

1천t급 대만 해순서 함정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만해협을 둘러싼 양측의 긴장 수위도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앞서 중국 해경 선박 6척은 19일 오후 4시 47분께 진먼다오 근처에서 대만 진샤해운 소속 유람선인 추르(初日)호에 접근해 정선을 명령한 뒤 해양경찰 6명이 강제로 배에 탑승해 30여분간 검문을 실시했다.

이는 춘제(설) 연휴 기간인 14일 대만 당국의 검문을 피해 도주하던 자국 소형 고속정이 전복돼 사망자가 발생한 사건을 빌미 삼은 중국 당국이 18일 진먼다오 해역의 상시 순찰을 선언하고 나서 취한 첫 도발성 정선·검문 조치로 해석된다.

지난 14일 대만 해순서는 중국 푸젠성을 출발한 한 고속정이 지척에 있는 대만 진먼현 베이딩다오(北碇島) 해역에 무단 진입했다며 조사를 위해 접근했는데, 이를 피해 도주하려던 중국 고속정이 급선회하다 뒤집히면서 타고 있던 4명이 물에 빠졌다.

이 일로 중국 고속정 선장 등 2명은 숨졌고, 생존한 2명은 대만 해경에 붙잡혀 조사받았다.

대만 본섬과 200㎞ 떨어져 있는 진먼다오는 불과 4㎞ 앞에 푸젠성 샤먼시와 마주하는 최전방이다.

중국은 사건 당일 대만의 단속 행위를 규탄하는 입장을 발표한 뒤 17일에는 "해협 양안은 모두 하나의 중국에 속하고, 대만은 중국 영토의 분할 불가능한 일부"라면서 "양안 어민은 예로부터 샤먼-진먼다오 해역의 전통적 어장에서 조업해왔다. 소위 '금지·제한 수역'이라는 말은 근본적으로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어민 석방, 대만 당국의 해명을 요구하고 "대륙은 더 나아간 조치를 할 권리를 갖고 있다"며 추가 압박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실제로 18일 중국 해경은 진먼다오 해역을 상시 순찰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대만은 진먼다오를 포함한 대만해협 전역에서 대만 민간 선박을 상대로 한 중국의 정선 명령과 검문검색 조치가 상시화할 것으로 보고 바짝 긴장하고 있다.

대만 해순서의 상부 기관인 해양위원회의 관비링 주임위원(장관급)은 전날 입법원(국회) 참석하기 전 앞으로 중국 측이 검문에 나설 경우 "즉각 해양위에 지원 요청을 하면 해순서가 출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춘제 연휴 때 진먼다오 부근서 전복된 중국 소형 선박
[대만 연합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사태를 둘러싼 양안 간 긴장 국면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전망되지만, 양측이 이번 사태가 양안관계 전체를 그르치지 않도록 조만간 '출구 찾기'에 나서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고개를 들고 있다.

중국의 대만 담당 기구인 국무원 대만사무판공실의 주펑롄 대변인은 19일 중국 적십자사 관계자가 다음날 진먼다오에 가 생존 어민을 데려올 것이라는 계획을 발표하면서 대만을 향해 "사후 처리를 잘하고 양안 동포의 감정이 더는 상하지 않게 해야 한다"고 말하는 등 수위 조절에 나섰다.

주 대변인은 이날 오후 늦게 재차 내놓은 입장에선 "사건 발생 후 대만의 관련 부문 책임자는 해순서 인원의 '법 집행' 과정에 결코 부당함이 없었다며 폭력의 은폐를 꾀했고, 섬(대만) 안의 일부 사람은 쓸데없는 소리를 하며 태도가 오만방자했다"며 "사람의 생명과 관련된 일은 중대사로, 진상을 알리는 것은 당연한 도리"라고 했다.

이어 "양안 동포와 희생자 가족의 강력한 요구 속에 대만 측은 해순서 함정의 충돌이 대륙 어선을 전복시켜 사상자가 발생했음을 겨우 인정했다"며 "그러나 여전히 각종 이유를 들어 책임을 회피하고, 사건의 진상을 감추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중국 관영매체는 대만이 '사과'만 해도 문제의 실마리가 풀릴 수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날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신창 상하이 푸단대 대만연구센터 주임을 인용해 "사람들은 대만 당국의 반응이 공격적이지 않다(low-key)고 하지만 본토(중국) 사람들의 눈에는 완전히 다르다"며 "아주 약간의 사과나 애도만으로도 상황을 지금보다 낫게 만들 수 있다"고 전했다.

신 주임은 "대만 민주진보당(민진당) 당국이 대결적인 입장을 선택하고 자제하지 않는다면 본토에는 그것에 대응할 너무나도 많은 옵션이 있다"며 "대만 당국이 도발을 중단하고 본토 어민들의 생명과 재산에 기본적인 존중을 보여준다면 양안 마찰의 위험은 줄어들 것"이라고 했다.

jinbi100@yna.co.kr

xing@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