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이슈 정치권 사퇴와 제명

민주당 선관위원장 정필모 사퇴…‘정체불명’ 여론조사 논란 탓?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정필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자리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경선 과정을 관리하는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인 정필모 의원이 21일 선관위원장직을 내려놨다.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정 의원은 이날 중앙당에 사표를 제출했다. 이른바 ‘정체불명 여론조사’와 불공정 공천 논란에 대한 당내 반발이 거세지면서 정 위원장이 결단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민주당 관계자는 “정 위원장이 최근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안다”면서 “건강 문제 때문인 것 같고, 후임이 인선될 때까지는 강민정 부위원장이 대신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최근 진행됐던 여론조사 논란과 관련해서 당에서 압박이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날 진행된 의원총회에서는 여론조사와 관련해서 문제제기가 쏟아졌다. 다수 의원들은 주체를 알 수 없는 정체불명의 여론조사가 비명계 의원들의 지역에서 실시되고 있어 ‘친명 공천’이나 ‘비선 개입’ 등이 의심된다고 반발했다.

김부겸·정세균 전 국무총리도 나서 “이재명 대표가 상황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우리는 일찍이 민주당 공천이 투명성, 공정성, 국민눈높이라는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말씀드렸다”며 “그런데 현재 진행되는 공천은 많은 논란에 휩싸여 있다. 당이 사분오열되고 서로 신뢰를 잃게 되면 국민 마음도 잃게 된다”고 지적했다.

비명계인 홍영표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체불명 여론조사를 기획하고 운용한 이들, 당의 승리가 아니라 눈엣가시를 제거하기 위해 당의 공천 시스템을 제멋대로 주무르는 이들이 누구인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수진(동작)·이인영·권인숙 의원 등 자신의 이름이 빠진 여론조사가 돌았던 지역의 의원들도 공개적으로 지도부에 책임을 물었다.

이에 대해 조정식 사무총장이 “대체로 당에서 진행된 게 맞다. 파악해 보겠다”고 답한 바 있다. 홍익표 원내대표도 “각종 논란에 지도부로서 책임을 느낀다”며 “당에서 실시한 여론조사는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반복되지 않게 조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당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서울 등 전국 23곳 선거구의 1차 경선 결과를 발표한다. 지난 19일부터 사흘간 진행한 경선 투표 결과는 오후 7시부터 개표에 들어가 오후 10시쯤 발표될 예정이다.

1차 경선 지역은 서울 3곳(서대문을·송파을·송파병), 부산 금정, 인천 2곳(연수을·남동갑), 광주 3곳(북구갑·북구을·동남갑), 대전 2곳(동구·유성갑), 울산 남구을, 경기 3곳(광명갑·군포·파주갑), 충남 당진, 전북 익산갑, 경북 3곳(포항남구울릉·김천·구미), 경남 2곳(창원진해·사천남해하동), 제주갑 등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