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전남대·조선대 의과대학생 ‘동맹휴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전남대학교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남대와 조선대 의과대학생들이 정부의 의대 증원 방침에 반발하며 동맹 휴학계를 제출했다.

21일 전남대에 따르면 이날 의대 재학생 731명 가운데 283명이 휴학계를 제출했다.

전남대는 휴학계 제출 학생을 대상으로 상담 절차를 진행하는 한편, 교육부 지침에 따라 대응하기로 했다.

전남대 의대는 지난 19일 개강했지만, 휴학계를 제출하는 학생들이 늘 것으로 보고 학사 일정을 2주간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조선대 의대생들도 이날 학생 대표를 통해 휴학계를 학교에 제출했다.

조선대 의대 역시 현재 정원 620여 명 중 500여 명이 휴학계를 제출했다. 앞서 재학생 90% 이상이 휴학에 찬성한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어 휴학생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이에 따라 학사 일정도 재조정됐다. 다음 달 4일로 다가온 개강에 앞서 예정됐던 임상 실험 등 수업 일부가 미뤄졌다.

전남대·조선대는 우선은 휴학계를 제출한 학생들 중 상당한 사유가 없는 경우, 만류하는 취지로 상담을 진행한다. 이후 교육부 지침에 따라 휴학계 수리 여부 등을 신중히 결정한다.

앞서 정부는 의대생 동맹휴학 결의가 잇따르자 의과대학이 있는 전국 40개 대학 측에 엄정한 학사 관리를 요청했다.

전남대 관계자는 “휴학계를 낼 학생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수업 불참에 따라 학사 일정을 조정하는 등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주 서미애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