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미국 “러시아, 연내 우주에 핵무기 배치”…푸틴 “사실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주 핵무기로 인공위성 파괴 능력 개발”
푸틴 “우주 핵무기 배치 계획 없다” 일축


이투데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크렘린궁에서 드미트리 파트루셰프 농업부 장관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모스크바/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은 러시아가 빠르면 올해 안에 우주에 핵무기나 모의 탄두를 배치할 가능성이 있다고 동맹국에게 통지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우주 핵무기 배치에 반대한다”며 이러한 주장을 일축했다.

블룸버그통신이 20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러시아가 우주 기지에서 핵무기로 인공위성을 파괴할 수 있는 능력을 개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구 궤도에 핵탄두를 배치하는 것은 1967년 발효된 우주 조약 위반으로, 러시아 역시 이 조약에 서명한 바 있다.

소식통은 러시아가 현재로써는 궤도에서 어떠한 무기도 폭파할 계획이 없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다만 그럼에도 사고의 위험은 존재하며 핵폭발이 일어나면 위성의 약 3분의 1에 영향을 미쳐 지상 통신 시스템에 큰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

우주 무기에 정통한 관계자는 “폭발의 영향은 핵탄두의 크기에 따라 달라진다”며 “반드시 위성의 파괴를 의미하지는 않지만 오류 수정 등 혼란을 초래할 위험이 있다”고 설명했다.

유엔 우주 사무국에 따르면 지구 궤도에 있는 인공위성의 수는 작년 4월 기준 7800개에 달한다.

앞서 미국 공화당 소속인 마이크 터너 하원 정보위원장(오하이오)도 지난주 구체적 내용은 밝히지 않은 채 “러시아의 심각한 안보 위협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이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가 위성 요격 우주 무기를 개발하고 있지만 인류 생명에 직접적 위협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견해를 내놨다.

푸틴 대통령은 이에 대해 “우리는 우주 핵무기 배치에 단호히 반대해왔으며, 지금도 마찬가지다”며 “러시아가 우주에서 하는 것은 미국을 포함한 다른 나라가 하는 것과 다를 게 없다”고 반박했다.

[이투데이/변효선 기자 (hsbyu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