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호주 한인 일가족 피살' 용의자는 아이 태권도 선생 "치정극 의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일가족 중 모자가 사망한 태권도장(왼쪽)과 용의자 유씨(오른쪽).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호주 시드니에서 발생한 한인 일가족 피살 사건의 용의자로, 피살된 남아의 태권도 사범인 유 모씨(49)가 지목됐다.

20일(현지시간) 호주 ABC뉴스, BNN 등에 따르면 시드니 경찰은 오는 21일 유 씨가 한인 일가족 3명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용의자 유 씨와 피살된 여성의 치정 관계를 유력한 살해 원인으로 보고 정확한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수사를 진행 중이다.

BNN은 "일가족을 사망에 이르게 한 참극의 용의자가 존경받는 무도인이었던 유 씨였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지역 사회가 충격에 빠졌다"고 보도했다.

앞서 이날 오전 10시15분께 조 모 씨가 자신이 소유한 시드니 북서부 볼크햄힐스 주택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이어 오후 1시께 조 씨가 발견된 장소와 가까운 노스 파라마타의 한 태권도장에서 조 씨의 아내와 그의 7살 아들이 흉기에 찔려 쓰러진 채 발견됐다.

유 씨도 이날 새벽 팔과 몸 등이 피투성이가 된 채 인근 병원으로 실려 왔다가 상처를 수상하게 여긴 의료진의 신고로 경찰에 체포됐다.

이소은 기자 luckysso@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