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2년 전쟁에 지뢰밭 된 우크라…"국토 3분의 1이 위험지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간인 1천명 지뢰로 목숨 잃어…남한 1.7배 면적에 매장

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지뢰 위험 지역 표시
(이지움·EPA=연합뉴스) 지난해 3월 우크라이나 이지움 지역의 한 마을 근처 도로에 지뢰 위험 표지판이 세워져 있다. 2024.02.21


(서울=연합뉴스) 임지우 기자 = 만 2년 가까이 러시아와 전쟁을 이어가고 있는 우크라이나가 지구상에서 지뢰가 가장 많은 국가 중 하나가 되고 있다고 미국 NBC 방송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에 따르면 현재 우크라이나의 27개 지역 중 11곳에 지뢰가 매장되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면적으로는 우크라이나 국토의 약 30%에 해당하는 17만 제곱킬로미터(㎢)가량이 지뢰 위험지역으로, 이는 남한 면적의 약 1.7배에 달한다.

매장된 지뢰의 종류는 탱크나 큰 버스를 날려버릴 수 있는 강력한 대전차 지뢰부터 지나가는 사람을 죽이거나 불구로 만들 수 있는 대인 지뢰, 러시아군이 개조한 부비트랩이나 불발탄 등이다.

국제 원조 단체들에 따르면 2022년 2월 전쟁이 시작된 이래 지금까지 우크라이나에서 민간인 1천여명이 지뢰로 목숨을 잃은 것으로 추정된다.

사상자 대부분은 우크라이나가 러시아로부터 탈환한 지역의 주민들로, 자신들의 농장에서 다시 농사를 지으려고 하다가 발생한 것이라고 NBC는 전했다.

우크라이나 의회의 아나스타샤 라디나 의원은 "지뢰는 농민들에게 특히 중대한 문제"라며 "우크라이나 영토의 많은 곳에서 어린 아이들이 공원이나 숲에 갈 때 지뢰를 마주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러시아는 그간 우크라이나에서 POM-3로 불리는 치명적인 신종 대인 지뢰를 사용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작은 캔 음료 정도의 크기인 POM-3는 지진 감지 센서를 탑재하고 있어 주변에 사람의 발걸음을 감지하면 터지도록 설계됐다.

러시아가 직접 개조해 사용하는 POM-3는 전쟁이 끝난 뒤에도 수색 및 해체 작업이 더 어렵게 만들어졌다.

이 같은 러시아의 지뢰들은 우크라이나 군인을 여럿 사살하며 빼앗긴 영토를 되찾으려는 우크라이나의 군사 작전을 어렵게 한다.

러시아가 점령했던 일부 지역에서는 우크라이나가 러시아군을 겨냥해 설치한 지뢰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휴먼라이츠워치는 보고서에서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가 점령했던 도시 이지움 등에서 러시아군을 향해 반복적으로 대인 지뢰를 발사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지뢰 수색하는 우크라이나 군인들
(도네츠크·로이터=연합뉴스) 지난해 3월 우크라이나 군인들이 지뢰 우크라이나 도네츠크 지역에서 지뢰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4.02.21


2년간 곳곳에 매장된 지뢰를 제거하기 위해 우크라이나에서는 지뢰 제거 비정부기구(NGO) 헤일로 트러스트 등이 나서 지뢰 해체 작업을 벌이고 있다.

제임스 코완 헤일로 트러스트 최고경영자(CEO)는 NBC에 직원 1천200여명이 우크라이나의 탈환 지역에서 지뢰를 제거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완 CEO에 따르면 전쟁 발발 이후 헤일로 트러스트가 지금까지 우크라이나에서 제거한 지뢰는 대전차 지뢰 8천500여개를 포함해 2만여개에 달한다.

이러한 지뢰 제거는 대부분 유엔개발계획(UNDP) 등을 통한 서방 국가의 지원을 받아 이뤄지고 있다.

우크라이나의 라디나 의원은 우크라이나 국민이 고향으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지뢰 제거에 필요한 미국 등 서방의 자금 지원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미국 의회에서는 우크라이나 지뢰 제거에 필요한 지원금 약 1억 달러(한화 약 1천334억원)를 포함한 953억달러(약 127조원) 규모의 우크라이나 원조 예산안이 논의 중이다.

wisefool@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