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케이뱅크, IPO 본격 돌입…상장주관사 우선협상 3사 선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케이뱅크 / 사진=머니투데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기업공개(IPO) 추진을 위해 상장주관사를 선정하고 본격적인 상장 작업에 착수했다.

케이뱅크는 NH투자증권과 KB증권, 뱅크오브아메리카(BofA)를 상장주관사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케이뱅크는 앞서 지난달 18일 열린 이사회에서 IPO를 의결하고, 연내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을 목표로 기업공개 절차에 돌입했다. 지난달 주요 증권사들에 입찰제안서(RFP)를 발송하고, 각 증권사의 제안을 거쳐 주관사를 선정했다.

NH투자증권은 다수의 대형 IPO 대표주관 경험이 있고, 2022년 케이뱅크 상장대표주관사를 맡아 케이뱅크 사업 전반에 이해도가 깊다는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KB증권은 국내 금융업 전반에 대한 이해가 풍부하고, 그간 IPO 주관 경험을 통해 인터넷은행 업종도 잘 알고 있다고 알려져있다. 5대 글로벌투자은행(IB) 중 한 곳인 BofA는 2021년 7월 케이뱅크가 인터넷은행 역대 최대인 1조2500억원의 규모의 유상증자를 단행할 때 주관사를 맡아 성공적으로 증자를 마친 바 있다.

케이뱅크는 이들 3개사와 최종 주관계약을 체결하고 기업 실사를 거쳐 상반기 안에 한국거래소에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할 계획이다.

케이뱅크는 올해 최우형 은행장 취임 후 △생활 속의 케이뱅크 △혁신투자 허브 케이뱅크 △Tech 리딩 뱅크를 주요 목표로 삼고 고객 저변 확대에 매진하고 있다. 고객 확대로 기업가치를 높임으로써 IPO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강화한 영업 근간을 토대로 혁신금융과 상생금융 등 인터넷은행의 성장 선순환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인터넷은행 이해도, 풍부한 관련 IPO 경험 등을 기준으로 상장주관사를 선정했다"며 "IPO가 고객, 이해관계자 모두와 함께 성장하는 기반이 되도록 철저하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도엽 기자 usone@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