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이슈 스마트폰 소식

“갤럭시 AI는 이제 시작…더 혁신적 기능 나올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 기고문

“다양한 제품에 갤 AI 적용

강력한 생태계 구축하겠다”

헤럴드경제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 [삼성전자 제공]


“모바일 AI 시대의 주인공은 갤럭시 사용자입니다.”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이 갤럭시 S24 시리즈 출시 후 처음으로 모바일 AI 비전과 관련해 기고문을 통해 “강력한 모바일 AI 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노 사장은 “혁신적인 AI 기능을 지속 소개하고, 다양한 제품군과 서비스에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노 사장은 21일 삼성 뉴스룸에 게재된 기고문에서 “갤럭시 AI는 이제 시작”이라며 “갤럭시 S24 시리즈를 개발하면서 구상했던 새로운 아이디어와 콘셉트가 앞으로 기술이 더욱 발전되고 고도화되면서 더욱 새롭고 혁신적인 기능들로 지속 소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양한 제품군과 서비스 영역에 갤럭시 AI를 적용하고 최적화해 보다 강력한 모바일 AI 생태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 사장은 갤럭시 S24 개발 과정의 소회도 밝혔다. 그는 “AI 기술은 세기적 판도 변화를 이끌 혁신이고 갤럭시 S24 시리즈 출시를 통해 변화의 과정에 참여할 수 있어 큰 영광이었다”며 “모바일 기기가 AI의 가장 중요한 시작점이며, 삼성전자의 갤럭시가 폭넓은 제품 포트폴리오, 열린 협력 철학 등을 바탕으로 모바일 AI시대를 열 것”이라고 강조했다.

갤럭시 AI를 준비하는 과정에 대해서는 “모바일 AI의 미래를 준비하며 AI 기술이 어떻게 우리의 삶을 향상하고 사회 변화의 방향성을 제시할 수 있을지 많이 고민했다”며 “이러한 숙고 속에 만들어진 AI 기술이 장벽 없는 일상의 소통을 가능하게 하고, 많은 일들을 더욱 쉽고 효율적으로 해결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가장 많이 사용되는 갤럭시 AI 기능은 ‘서클 투 서치(Circle to Search)’라고 소개했다. 서클 투 서치는 사진, 영상 등의 피사체에 동그라미를 그리면 정보가 검색되는 기능이다. 언어의 장벽을 줄인 ‘통역과 채팅 어시스트’, 프로비주얼 엔진(ProVisual Engine)에 힘입은 ‘포토 어시스트 기능’도 그 뒤를 이었다.

노 사장은 “AI의 정확성과 신뢰성을 위해 기업들은 열린 자세로 서로 협력하고 신중한 접근으로 AI 경험을 정의해 사용자가 안심하고 신뢰할 수 있는 AI 경험을 즐길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보안과 개인정보 관리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보안과 개인정보 관리 기준을 높이기 위해 삼성전자는 온디바이스(On-device)와 클라우드 기반의 AI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접근했다”며 “앞으로도 투명성과 사용자 선택권 보장을 통해 갤럭시 제품의 보안과 개인정보 보호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더불어 “모바일 AI시대의 주인공은 갤럭시 사용자 여러분”이라며 “갤럭시 AI는 앞으로도 사용자의 목소리를 듣고, 여러분을 주인공으로 더욱 진화·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권제인 기자

eyre@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