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이슈 영화계 소식

나문희x김영옥 '소풍' 손익분기점 넘었다…2024 개봉 韓영화 중 처음 [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보라 기자] 영화 '소풍'이 27만 관객을 동원하며 올해 한국영화 중 처음으로 손익분기점을 넘겼다.

대한민국 대표배우인 나문희, 김영옥, 박근형의 열연과 전세대 관객들의 호평 속에 꾸준히 흥행세를 이어온 '소풍'은 2024년 손익분기점을 넘은 첫 번째 한국 극영화라는 영예로운 타이틀과 함께 한국 독립예술영화계에는 5년 만에 값진 쾌거를 안겨 더욱 의미가 깊다.

영화 '소풍'(감독 김용균, 제작 ㈜로케트필름, 공동제작 ㈜콘텐츠파크엔터테인먼트·청년필름㈜·㈜에스크로드, 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에스크로드·(주)로케트필름)은 절친이자 사돈 지간인 두 친구가 60년 만에 함께 고향 남해로 여행을 떠나며 16살의 추억을 다시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

OSEN

21일 영진위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영화 '소풍'은 이날 오전 10시 누적관객수 27만 43명을 기록하며 손익분기점을 돌파했다. 지난 7일 개봉한 이후 15일 만이다.

제작비 12억 원인 '소풍'은 14일 연속 독립예술영화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유지하며 5년 만에 한국 독립예술극영화 20만 관객 돌파의 기록을 선사한 데 이어 올해 개봉한 극 영화 기준, 한국영화 첫 손익분기점을 달성해 더욱 주목 받고 있다.

'소풍'은 대한민국 대표 명배우 나문희, 김영옥, 박근형이 주연을 맡았지만 마냥 따뜻하고 유쾌하게만 진행되지 않는다. '소풍'은 한국영화에서는 배제되었던 노년 세대의 이야기를 통해 다른 세대와의 관계성을 담아 더욱 특별하다. 부모의 재산과 부양을 둘러싼 가족들과의 갈등, 노년의 요양원 생활, 웰다잉과 존엄사 등 노년의 삶을 현실적으로 보여준다. 묵직한 이야기 속에서 유일하게 변치 않고 서로에게 버팀목이 되는 존재는 자식도 배우자도 아닌 노년의 친구들뿐이다.

오늘날 한국에서 벌어지는 현실을 고스란히 그려내 노년층 관객에게는 자신의 이야기, 젊은 세대에게는 앞으로 자신에게 다가올 미래라는 공감과 생각할 거리를 던지고 있다.

영화를 본 관객들은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 모두에게 추천하고 싶다” “배우들의 열연에 더욱 몰입해서 보게 됐다” “내 이야기이자, 부모님의 이야기 같았다”라는 호평과 추천을 아끼지 않았다.

입소문에 힘입어 꾸준히 관객을 모으며 좋은 영화의 힘을 보여주고 있는 '소풍'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 purplish@osen.co.kr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포스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