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LG 클로이 로봇, 호텔 서비스 메이트로 등장…단순·반복 업무 수행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LG전자가 최근 조선호텔앤리조트와 ‘호텔 서비스 업무 효율화 및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서비스 로봇 개발 협력’을 위한 MOU를 맺었다. 사진 | LG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표권향 기자] LG전자가 호텔 서비스 분야에 인공지능(AI) 클로이 로봇을 투입해 새로운 고객경험(CX) 혁신에 속도를 낸다.

LG전자는 최근 서울 중구 소공동에 위치한 웨스틴 조선 서울 호텔에서 조선호텔앤리조트와 ‘호텔 서비스 업무 효율화 및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서비스 로봇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양사는 △호텔에서 활용 가능한 카트형 로봇 개발 및 공동 실증 사업 △카트형 로봇의 최적화를 위한 프로세스 구축 △호텔 로봇 솔루션 적용 확대 등 단계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LG전자는 호텔에서 활용되는 로봇이 객실 투숙객을 맞는 호텔 직원이 원활한 업무 수행을 위해서는 △AI 기반의 정교한 자율주행 △동작 제어를 위한 통신 기술 △주변 정보를 수집하는 센서 및 빅데이터 처리 등 고도화된 관제 기술이 중요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LG전자는 클로이 캐리봇을 활용해 객실 정비용 카트, 식자재 무인 운반 등 다양한 용도로 이용 가능한 로봇을 개발한다. LG 클로이 캐리봇은 본체 뒤에 대량의 물건을 적재해 목적지로 운반하는 데 특화된 물류 로봇으로 제작될 예정이다.

LG전자는 웨스틴 조선 서울을 시작으로 로봇 공급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주로 스마트 물류 거점 등에서 활용되는 클로이 캐리봇을 처음으로 호텔에 최적화된 형태로 개발·공급할 예정이다.

LG전자는 창립 이래 100여년간 호텔 사업을 운영해 온 조선호텔앤리조트의 서비스 노하우에 LG만의 고도화된 로봇 솔루션을 접목해,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할 계획이다. 단순·반복·무거운 운반 업무는 로봇에 맡겨 효율성을 높이고 직원은 고객을 위한 핵심 서비스에 집중하게 될 전망이다.

노규찬 LG전자 로봇사업담당·상무는 “서비스 로봇은 다양한 공간에서 활용하기 위해 AI부터 통신, 관제를 아우르는 고도화된 기술을 요구한다”라며 “일찍부터 쌓아 온 차별화된 로봇 솔루션 역량을 토대로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gioia@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