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이강인, 런던 찾아가 사과…손흥민 "나도 어릴 땐 실수" 깜짝 화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좋은 선수로 성장하도록 더 보살피겠다"…함께 웃는 사진 게재

뉴스1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기간 도중 '주장' 손흥민(토트넘)과 충돌했던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영국 런던으로 찾아가 손흥민에게 사과했다. (손흥민 SNS 캡처) 2024.2.21/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지난 아시안컵에서 이강인과 충돌한 손흥민이 런던까지 직접 찾아온 후배의 사과를 받아들였다. 손흥민은 SNS를 통해 "보다 좋은 사람으로 성장하도록 특별히 보살피겠다. 우리는 늘 한 팀"이라고 말했다.

손흥민과 이강인은 지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 요르단전 전날 마찰을 빚었다. 대표팀 주장 손흥민과 젊은 에이스 이강인이 충돌했다는 건 큰 충격이었다. 당시 사고로 손흥민은 손가락 탈구 부상을 입어 여전히 붕대를 차고 있다.

당연히 파장이 상당히 커졌는데 다행히 둘이 서로 화해하고 소통하며 문제를 잘 해결했다.

21일 이강인이 SNS에 사과문을 올린 뒤 손흥민도 자신의 SNS를 통해 "(이)강인이가 진심으로 반성하고 나를 비롯한 대표팀 모든 선수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고 밝혔다.

손흥민이 업로드한 사진 속에는 두 선수가 어깨동무를 하고 밝게 웃고 있었다.

뉴스1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이강인과 손흥민이 1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대한민국과 바레인의 경기에서 프리킥을 준비하고 있다. 2023.1.15/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은 "나도 어릴 때 실수도 하고 안 좋은 모습을 보였던 적도 있었지만 그 때마다 좋은 선배들의 따끔한 조언과 가르침이 있어 이 자리에 올 수 있었다"면서 "강인이가 잘못된 행동을 다시 하지 않도록 선배이자 주장으로서, 강인이가 좋은 사람과 좋은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옆에서 특별히 보살피겠다"고 했다.

아울러 손흥민은 대표팀 내 편이 갈린다는 우려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그는 "편가르기는 사실과 무관하다. 우리는 늘 한 팀으로, 한 곳만 바라보려 노력하고 있다. 이 일을 계기로 대표팀이 더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편 이번 사건으로 이강인은 인터넷상에서 큰 질타를 받고 있고, 일부 광고 계약도 취소되는 등 어려운 시간을 겪고 있다.

손흥민은 이에 대해 "강인이가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대표팀 주장으로서 부탁드린다. 한번만 너그라운 마음으로 용서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동생을 다시 감쌌다.

tree@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