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중국앱 ‘테무’, 무료 사은품 이벤트로 ‘사기·소비자 우롱’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테무에서 무료 크레딧과 선물을 얻기 위한 룰렛게임. 사진 | 테무앱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최규리 기자] 중국 직구 쇼핑앱 ‘테무’(Temu)가 국내에서 신규 회원을 유치하기 위해 현금처럼 쓸 수 있는 크레딧과 무료 사은품을 살포하는 이른바 ‘테무깡’이 논란이 되고 있다.

크레딧과 사은품을 획득하는 과정이 룰렛 게임 방식으로 이뤄지는 데다 다른 사람을 신규 회원으로 가입시키도록 유도해 소비자들 사이에서 ‘다단계 사기가 아니냐’, ‘사행성 조작’, ‘소비자 기망 행위’ 등의 비판이 쏟아져 나온다.

20일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와 유튜브·틱톡 등에서 ‘테무깡’을 검색하면 많은 콘텐츠가 쏟아져 나올 정도로 직구 쇼핑 소비자들 사이에서 확산하고 있다.

2030 세대를 중심으로 테무에서 배달온 수십 개 상품 패키지를 풀어보는 모습을 동영상·사진으로 찍어 ‘테무깡’이라 이름 붙여 공유하기도 한다.

앞서 중국 쇼핑앱 알리익스프레스가 국내에서 공격적 마케팅을 펼치면서 ‘알리깡’이라는 말이 먼저 유행했다. 알리에서 산 물건을 언박싱(개봉)하는 콘텐츠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면 클릭뷰와 구독자 수가 금방 늘어나서 마치 ‘카드깡’하듯 수입을 쉽게 올릴 수 있다고 해서 ‘알리깡’이란 말이 생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들어서는 테무가 국내 회원을 늘리기 위해 진행하는 이벤트에 ‘끈질기게’ 참여해 테무에서 물건을 공짜로 받는 행위도 ‘테무깡’이라고 불리고 있다.

앱·리테일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리테일·굿즈에 따르면 국내 테무 앱 이용자 수는 지난해 8월 52만명에서 지난달 570만9000명으로 10배로 폭증했다.

그러면서 테무의 신규 회원 늘리기 방식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테무는 처음 회원 가입한 고객 대상으로는 무료 배송과 반품, 배송 지연 시 5300원 상당 크레딧 지급 등의 조건과 함께 패션·생활용품·전자기기 등 중국산 초저가 제품을 판매한다.

그런데 이벤트를 통해 신규 회원 여럿을 추가로 가입시키면 물건을 공짜로 주거나 현금처럼 쓸 수 있는 크레딧을 준다.

예를 들어 크레딧 무료 받기 코너에 들어가 룰렛 게임을 통해 결제하면 화면에 현금 10만원과 똑같이 쓸 수 있는 크레딧과 쿠폰 등 50만원어치의 혜택을 준다고 뜬다. 100코인을 모으면 혜택을 얻을 수 있다.

룰렛 게임을 몇 번 돌리다 보면 99개의 코인이 순식간에 모이고 ‘50만원 보상 교환까지 코인 1개 부족’이라는 문구가 뜬다.

이때 카톡 등으로 친구에게 초청장을 보내 해당 친구가 신규 회원으로 가입하면 룰렛을 돌릴 기회가 생긴다.

문제는 친구 한 명이 신규 가입을 수락해 룰렛을 돌려도 1코인이 생기는 게 아니라 0.5 코인 등 소수점 자릿수의 코인이 나오므로 혜택을 얻으려면 충족 화면이 나올 때까지 계속 친구를 추천해야 한다.

무료 사은품을 받는 코너의 고객 유인 방식도 비슷하다.

헤어드라이어와 여행용 가방 등 5개 사은품을 고르고 선물 상자 버튼을 누르면 결제할 금액이 점점 줄다가 마지막에 ‘100원만 절약하면 무료 사은품을 받을 수 있다’는 문구가 뜬다.

역시 친구를 가입시켜야 하는데 절약 금액은 처음에는 친구 1명당 몇십원에서 점점 줄어 2∼3원까지 떨어져 역시 사은품을 받기까지는 몇 명을 더 끌어와야 금액이 충족되는지 모른다.

한 누리꾼은 친구를 계속 가입시켜도 충족이 안 돼 포기한 뒤 테무에 항의했지만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대답이 돌아왔다는 반응도 있다. 이에 확률 게임 방식의 회원 모집 행위와 게임 규칙 약관 등이 기준에 맞는지, 소비자 보호에 문제가 없는지 등 공정거래위원회와 소비자단체 등의 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일고 있다.

테무 앱의 크레딧 받기 규칙을 보면 ‘7명의 신규 앱 사용자 초대 시 1번째 보상 보장’, 무료 사은품 받기 규칙을 보면 ‘최대 60명의 신규 사용자를 초대해야 한다’고 각각 적혀 있다.

네티즌들은 테무에서 무료 선물을 받으려면 통상 9명 정도를 신규 가입시켜야 하는 것으로 보지만 정확히 알 수 없다. 테무의 회원 늘리기 방식에 ‘낚시질을 당했다’며 불만을 토로하는 소비자들도 적지 않다.

물론 ‘크레딧을 받아 무료로 쇼핑했다’, ‘무료 사은품을 받았다’며 사기가 아니라는 인증 글도 다수 있다. 테무 이벤트 품앗이를 위해 모르는 사람들끼리 서로 링크를 공유하거나 추천하기 위한 오픈 채팅방도 번지고 있다.

gyuri@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