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차에 치인 50대, 뒤이어 온 차량에 8km 끌려가 숨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량에 치여 도로에 쓰러진 50대가 뒤에 오던 다른 차량에 매달려 8㎞를 끌려간 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0일 서귀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19일 오후 7시 7분경 서귀포시 안덕면 덕수1교차로 인근 도로에서 길을 건너던 50대 여성 A 씨가 차량에 치였다. 사고를 낸 운전자가 신고했는데 “차에 치인 사람이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당시 1차로에서 승용차를 몰던 운전자는 A 씨와 충돌한 뒤 2차로에 긴급 정차했다. 차량에서 내려 주변을 확인했지만 맨눈으로 A 씨를 확인하지 못한 것이다.

신고받고 출동한 경찰은 사고 운전자 차량 블랙박스를 토대로 A 씨가 사고 직후 뒤에서 진행해 오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하부에 옷이 걸리면서 끌려간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SUV가 2차로에서 1차로로 운행 차로를 변경하면서 도로에 쓰러져 있던 A 씨를 끌고 간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SUV 동선을 추적해 사고가 발생한 지 50분 뒤인 오후 7시 56분경 서귀포시 대정읍사무소 인근에서 A 씨를 발견했다. A 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은 최초 사고를 낸 운전자와 SUV 운전자를 도로교통법 위반(치사)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제주=임재영 기자 jy788@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