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민주 "김건희, 관저 숨어 있다 슬그머니? 국민 상대로 간 보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전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명품백 수수 의혹' 두 달여 만에 넷플릭스 대표와 오찬을 하며 사실상 공식 활동을 재개한 데 대해 "관저에 숨어 있다 슬그머니 대외 활동에 나서 간 보나"라며 "윤 대통령 부부의 뻔뻔한 부창부수에 치가 떨린다"고 비판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19일 서면브리핑을 내고 "'명품백 수수 의혹'으로 온 나라를 뒤흔든 김건희 여사가 두 달여 만에 대외 활동을 재개했다"며 "관저에 숨어 있다가 사과는커녕 슬그머니 대외 활동에 나서며 국민을 상대로 간을 보고 있나? <오징어 게임2> 이정재 배우, 넷플릭스 대표와의 오찬은 도저히 참을 수 없었던 것인가?"라고 했다.

강 대변인은 이어 "(TV 신년 특별대담에서 '명품백 수수 의혹'에 대해) '몰카 공작' 운운하며 '아쉽다'던 윤 대통령의 파렴치한 변명을 그대로 밀고 나가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이라며 "후안무치의 극치를 달리는 윤 대통령 부부의 뻔뻔한 부창부수에 치가 떨린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특히 "김 여사는 자신이 받은 명품백에 대해 한마디도 않고 넘어갈 속셈인가?"라며 "정치 공작을 당했다던 김 여사의 '명품백'은 지금 어디 있나? 김 여사가 수수한 명품백이 대통령 기록물이라는 대통령실 주장 자체가 말이 안 된다. '사적인 인연에 박절하지 못해 받았다'면서 국가적 보존 가치가 있다니 지나가던 소가 웃을 소리 하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 대변인은 또 "전 국민이 김 여사가 명품백을 받는 영상을 똑똑히 지켜봤다. '땡윤 방송'을 앞세운 '사기 대담'으로 어물쩍 넘어갈 수 있다는 생각은 꿈도 꾸지 말라"며 "윤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는 기대조차 하지 않는다. '명품백 수수' 김건희 여사는 지금 당장 수사부터 받아라"라고 했다.

그러면서 "오기를 부리며 분노한 국민에 맞서지 말라. '최순실 국정농단'으로 국민의 심판을 받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최후가 어땠는지 기억하라"고 덧붙였다.

프레시안

▲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해 4월 미국 워싱턴DC 백악관 영빈관 접견장에서 테드 서랜도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경영자와 대화하는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