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이슈 오늘의 미디어 시장

'고래와 나'·'고려 거란 전쟁'…차세대 미디어 대전 우수작 선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는 12일까지 2023 차세대 미디어 대선 열려
AI·디지털 기반 방송·미디어 생태계 혁신 위한 산·학·연 교류

머니투데이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 한해 방송·미디어 산업 진흥을 이끈 콘텐츠로 SBS의 다큐멘터리 '고래와 나', KBS의 콘텐츠 제작 계열사 몬스터유니온의 대하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 등이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한국전파진흥협회(RAPA)와 11일부터 12일까지 양일간 서울 마포구 호텔 나루 엠갤러리에서 '2023 차세대 미디어 대전'을 개최한다.

올해로 9회를 맞은 행사는 방송·미디어의 최신 산업 동향을 공유하고 산·학·연 교류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차세대 미디어 대전은 '변화하는 미디어의 혁신적 대응'을 주제로 방송·미디어 미래전략 콘퍼런스 등이 진행됐다. 연계 행사로 뉴테크 융합 미디어·콘텐츠 콘퍼런스와 해외 한국어방송인 대회도 열렸다.

이날 개막식에서는 방송·미디어 산업 진흥에 기여한 유공자 표창과 우수 콘텐츠 수상 등 시상이 있었다.

우수 콘텐츠는 △방송콘텐츠 대상 △뉴테크융합 콘텐츠 대상 △해외 한국어방송 대상에 선정된 총 14편의 우수작에 대해 장관상과 상금이 수여됐다. 방송콘텐츠 대상은 SBS의 '고래와 나', 뉴테크융합 콘텐츠 대상은 몬스터유니온의 '대하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 해외 한국어방송 대상은 몽골 KCBN의 '초원의 밥상, 반란이 시작되다'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방송·미디어 산업 진흥 유공은 △방송·미디어 콘텐츠 산업 진흥 △디지털미디어 산업 진흥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산업 진흥 △PP 산업 발전 분야에 기여한 유공자 총 28명을 선정하여 표창을 수여했다.

국내외 연사의 기조연설이 진행됐다. 해외연사로는 전 워너브라더스 부사장이자 현 글로벌 미디어 연구 및 컨설팅 기업 '글로벌 커넥츠 미디어' 대표인 더글라스 몽고메리(Douglas Montgomery)가 '글로벌 미디어 시장에서의 비즈니스 성공 전략'을 주제로 글로벌 스트리밍 서비스의 비즈니스 모델 진화 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국내 연사로는 디즈니플러스 '무빙'의 제작사인 '스튜디오앤뉴'의 장경익 대표가 "'무빙'의 사례로 본 K-콘텐츠의 가능성"을 주제로 K-콘텐츠의 비즈니스 모델에 대해 발표했다.

이후에는 방송·미디어 산·학·연 인사들이 한자리에 모여 교류하는 방송·미디어인의 밤이 마련되었다.

행사 둘째 날인 오는 12일에는 '방송·미디어 미래전략 콘퍼런스'가 열린다. 콘퍼런스에서는 △AI(인공지능)·디지털 기술 기반 제작 및 유통시장 활성화 방안 △콘텐츠로부터 시작되는 미디어 플랫폼 확장 전략 △AI·디지털 기술 변화가 가져올 미디어·콘텐츠 산업 변화 등에 대해 전문가 강연과 토론이 진행된다.

콘퍼런스에는 국내 최초 가상 인플루언서 로지를 제작한 '로커스'의 이승환 실장과 콘크리트 유토피아·정이 등 국내 유명영화의 VFX(시각효과)를 제작한 더만타스토리의 정황수 대표 등을 만나볼 수 있다.

특별 세션인 'AI·디지털 기술 변화가 가져올 미디어·콘텐츠 산업 변화'에서는 한정훈 다이렉트미디어랩 대표의 사회로 김광집 서울예대 교수, 강정수 미디어스피어 이사, 노동환 콘텐츠웨이브 리더, 양효걸 MBC 사내벤처 딩딩대학 대표, 장세희 CJ ENM 팀장 등이 참여해 토론한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최근 디지털 대전환기를 맞이하여 방송·미디어 산업에도 AI 기반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를 통한 미래 경쟁력 확보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다"며 "과기정통부는 AI·디지털 기반의 미디어 테크 기업 육성, K-콘텐츠·미디어 전략펀드를 통한 투자 확대, 글로벌 경쟁환경에 맞는 방송·미디어 법제 개편 등을 통해, 우리나라 방송·미디어 및 콘텐츠 기업이 글로벌 OTT와의 경쟁에서 산업 주도권을 잃지 않고 해외 진출에도 성공하도록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전했다.

배한님 기자 bhn25@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