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아파트 10층서 소주병·벽돌 계속 던져요”…경찰 강제 문 개방해 제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기사와 무관한 자료사진)

아파트 고층에서 소주병과 벽돌을 던져 차량을 파손한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11일 경기 김포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수사중이라고 밝혔다.

A 씨는 전날 오후 6시 30분경 김포시 마산동 아파트 10층에서 소주병과 벽돌 등을 여러 차례 밖으로 던져 주차된 차량의 유리를 파손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경찰은 “소주병을 던지는 사람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술에 취한 상태였던 A 씨는 경찰의 요청에 문을 열어주지 않은 채 계속해 소주병 등을 투척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소방과 함께 문을 강제로 개방하고 들어가 A 씨를 검거했다.

다행히 다친 주민은 없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에게 정신질환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재범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정신병원에 응급 입원 조치했다”고 밝혔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