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이낙연은 '이준석 연대', 비명계는 '세 과시'…친명 "신당 꿈꾸면 나가라"(종합)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낙연 "이준석 대표도 때 되면 만나겠다"

비명계 4인방은 지지자들과 대규모 토크쇼

김민석 "부평초같은 제3세력론 민주당의 길 아냐"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이낙연 전 국무총리(오른쪽).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지은 신귀혜 기자 = 신당 창당을 시사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0일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와 연대를 위한 회동 가능성을 내비쳤다. 비명(비이재명)계도 당 지도부가 이달까지 혁신안에 응답하지 않으면 우리 길을 가겠다며 탈당 가능성을 재차 시사했다.

친명(친이재명)계는 "신당을 꿈꾸면 나가서 하는 게 도덕"이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이는 등 당내 분열 양상이 짙어지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한민국을 위기에서 구할 충정을 가진 사람이라면 뜻을 모을 필요가 있다"며 "이준석 전 대표도 때가 되면 만나겠다"고 밝혔다.

다만 "일에는 순서가 있다"며 "금방 만나겠다든가 그런 뜻은 아니다"고 전했다.

이 전 대표는 "무능과 부패로 국민의 신뢰를 얻지 못하는 양당 지배구조를 끝낼 것인가, 탈출할 것인가의 선택이 요구되고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뜻을 모으고 의지를 굳건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신당 창당이 본격화한 것이냐'는 물음에는 "실무적인 일이 굉장히 많은 만큼 누군가는 당연히 준비해야 한다"며 "결단은 늦지 않게 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민주당 내 인사들에게는 아직 관련 의사를 타진하고 있지 않다"면서도 "이대로가 좋은지, 아닌지의 기점에 대해 결심하고 있는 사람들부터 함께 하는 게 우선"이라고 부연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내 혁신계를 표방하는 비명계 모임인 '원칙과 상식' 김종민·이원욱·윤영찬·조응천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지지자들 함께하는 토크쇼를 열며 세력 과시에 나섰다.

행사는 친이낙연계 원외 모임인 '민주주의실천행동'도 함께했으며, 700여명(주최 측 추산 200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민주당 최대 리스크는 이재명 대표라고 거칠게 비판하며 이달까지 당이 변하지 않으면 거취를 결단하겠다고 밝혔다.

김종민 의원은 "아직 신당 계획은 없다. 민주당이 바뀌면 신당이 되는 것"이라면서도 "연말까지 그 일을 위해 최선을 다해보고 안 되면 우리의 길을 가면 된다"고 했다.

윤영찬 의원도 "12월까지는 민주당을 지키고 바꾸는 시간"이라며 "그다음에 무엇을 할지는, 우리의 마음이 만나는 순간이 생기면 그때 뭔가가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움직임에 친명계는 날 선 메시지를 냈다. '정권 심판론'을 내세워 단합해야 하는 시기인데도 당 지도부만 연일 비판해 총선 승리를 저해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 비명계의 요구는 공천을 받기 위해 지도부를 압박하는 것이라고 깎아내리기도 한다.

김민석 의원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총선 코앞의 공천보장 요구 구태를 무어라 포장한들 그 누가 원칙과 상식과 민주주의라 보겠는가"라며 따져 물었다. '원칙과 상식'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의원은 "부평초같은 제3세력론은 민주당의 길이 아니며, 위장된 경선불복일 뿐"이라며 "분열과 이탈의 유혹은 역사 앞에 죄짓고 영원히 죽는 멸망의 길"이라고 발끈했다.

이어 "여건 야건 탈당과 신당 등 이합집산의 명분과 거취는 솔직명료한 것이 좋다"며 "신당을 꿈꾸면 나가서 하는 게 도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친명계 중진 의원도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비명계를 겨냥해 "본인 경선 안 될 것 같으니까, 경선 떨어질 것 같으니까 이러고 있는 것 아니냐"며 "그 네 분은 민주당을 위해서 도대체 뭘 하고 있느냐. 윤석열 대통령 비판은 이재명 대표 비판의 10분의1도 안 하지 않느냐"고 꼬집었다.

다른 초선 의원도 "대표를 자꾸 공격하고 주목을 끌어야 공천을 받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는 것 아니겠느냐"며 "그 이후에 새로운 당에 몸을 실을 가능성을 생각하는 것이지 않겠느냐"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선거가 얼마 남지 않았는데 윤석열 정부를 비판하고 심판하겠다고 얘기를 해야 되는 것"이라며 "엉뚱하게 당 대표를 자꾸 심판하겠다고 하니 이건 의도가 명백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marimo@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