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비명 4인방, 탈당 거듭 시사…"12월 당 변화 없으면 우리 길 간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원칙과 상식' 지지자들과 토크쇼

'이재명 지도부'에 창당 가능성 경고

더불어민주당 비명(비이재명)계 의원 모임인 '원칙과 상식'은 10일 탈당과 신당 창당 가능성을 거듭 시사했다. 이들은 당 지도부에 이달까지 당내 민주주의 회복 등을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내놓으라고 요구했다.

'원칙과 상식' 소속인 이원욱(3선)·김종민·조응천(재선)·윤영찬(초선)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지지자들과 토크쇼 형식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아직 신당 계획은 없다. 민주당이 바뀌면 신당이 되는 것"이라면서도 "연말까지 그 일을 위해 최선을 다해보고 안 되면 그때 여러분과 상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12월까지 민주당의 혁신과 쇄신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데 힘을 실어달라"며 "그다음에 우리가 어떤 선택을 하더라도 변함없이 함께해 달라"고 덧붙였다.

그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경기장 입장 전까지 얘기를 해보자는 것"이라며 "그 압박이 전달돼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 기다려 보고, 안 일어나면 우리의 길을 가면 된다"고 했다.

아시아경제

10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비주류 모임 '원칙과 상식'의 국민과 함께 토크쇼에서 의원들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윤영찬, 이원욱, 조응천, 윤영찬, 김종민 의원(왼쪽부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의원도 "12월까지는 민주당을 지키고 바꾸는 시간"이라며 "그다음에 무엇을 할지는, 우리의 마음이 만나는 순간이 생기면 그때 뭔가가 생길 것"이라고 했다.

그는 '민주당에 가장 필요한 상식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선거법도 그렇고, 본인이 불체포특권 포기하겠다고 했으면 지켰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이재명 대표를 직격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국민에게 약속은 왜 하나. 상황이 바뀌었으면 안 지켜도 된다면 공당의 자격이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이들은 지난달 16일 모임을 출범하면서 당 지도부가 12월까지 ▲ 도덕성 회복 ▲ 당내 민주주의 회복 ▲ 비전 정치 회복 등 3개 방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다만 조 의원은 신당 창당론에 비교적 거리를 뒀다. 그는 "현실적으로 민주당이나 국민의힘이나 고쳐서 제대로 만드는 게 쉽고 제대로 갈 수 있다"며 "그것을 포기하고 다른 길을 가는 것은 굉장히 돌아가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솔직히 우리는 지금 벼랑 끝 전술을 하는 것이다. 그렇게 이해해 달라"고 했다.

조 의원은 비명계를 향한 이 대표 강성 지지층의 고강도 비난에 대해 "저기(여당)가 저렇게 X신, 바보 같으니 너희들만 입 다물면 (총선) 압승하니 제발 아가리 닥치라는 것"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아시아경제

10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비주류 모임 '원칙과 상식'의 국민과 함께 토크쇼에서 조응천, 윤영찬, 이원욱, 김종민 의원이 참석자들과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서윤 기자 sychoi@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