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표적감사 의혹’ 유병호 15시간 조사…공수처, 재소환 여부 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공수처 출석하는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 -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에 대한 ‘표적 감사’를 주도한 의혹을 받는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9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공수처에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에 대한 이른바 ‘표적 감사 의혹’을 받고 있는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출석해 10일 새벽까지 15시간에 걸쳐 조사를 받았다. 유 사무총장은 “성실히 조사에 임했다”는 입장이지만, 공수처는 상당수 질문에 대한 답변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재소환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특별수사본부(부장 이대환)는 전날 오전 10시부터 이날 새벽 1시까지 직권남용과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유 사무총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했다. 공수처는 조사에 차정현 부장검사를 투입했으며, A4용지 360여쪽 분량의 질문지를 통해 ▲전 전 위원장에 대한 비위 제보 입수 및 특별감사 착수 과정 ▲감사 결과 보고서 결재·공개 과정에서의 위법성 여부 등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사무총장은 공수처 청사를 나서며 “감사 시스템에 대해 아주 성실하게 설명드렸다”고 말했다. 유 사무총장은 ‘적법 절차에 따라 이뤄진 정당한 감사 활동’이었다는 취지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수처가 제시한 상당수의 질문에도 ‘의견서나 진술서 제출로 갈음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사무총장은 감사원이 지난해 8월 제보를 근거로 전 전 위원장의 근무 태만 의혹 등을 특별감사하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는다. 또 유 사무총장이 지휘하는 감사원 사무처가 주심인 조은석 감사위원에게 보고서 문서를 제시하지 않고 위법하게 감사 결과 보고서를 공개했다는 의혹도 있다.

유 사무총장은 지난 10월부터 공수처로부터 5차례에 걸쳐 소환 통보를 받았지만, 감사원 업무와 국회 국정감사·예산 심의 등을 이유로 불응하다 이번에 조사를 받았다. 공수처는 조사 내용을 검토한 뒤 유 사무총장에 대한 추가 조사 여부와 ‘윗선’으로 지목되는 최재해 감사원장 소환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 공수처 관계자는 “수사팀은 내년 1월 김진욱 처장 등 지휘부 퇴임 여부와 상관없이 수사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소희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