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르포] “딱 소주 한잔 했는데” “운이 나빴어”…연말 음주운전 ‘프로 변명러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연말 모임이 늘고 있는 가운데 지난 9일 서울 마포구 합정역 인근 도로에서 경찰이 비접촉 감지기에서 알코올 반응이 나온 한 운전자를 상대로 호흡 측정기로 2차 검사를 하고 있다. 김예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시에 오랜만에 동창회 가서 딱 맥주 한병 먹었어요. 저 원래 술 잘 안 먹어요.” (60대 여성 운전자 A씨)

지난 9일 오후 10시 서울 마포구 합정역에서 강변북로로 진입하는 구간을 포함한 서울 곳곳에서는 야간 음주 운전 단속이 이뤄졌다. 서울 마포경찰서가 이날 단속을 시작한지 15분 만에 음주 감지기에 빨간불이 들어오며 경고음이 울렸다. 경찰은 즉시 A씨에게 차량에서 내려 음주측정기를 불도록 했지만, 1차 시도에서는 A씨가 숨을 약하게 부는 바람에 ‘판독 불가’가 나왔다.

경찰이 “3차까지 측정이 되지 않으면 측정 거부로 판단될 수 있다”고 경고한 뒤 진행된 2차 시도에서 측정된 혈중알코올농도는 0.031%. 면허 정지 수준이었다. 혈중알코올농도가 0.08%가 넘으면 면허가 취소된다. A씨는 “원래 한 병으로도 (이런 수치가) 나오느냐”며 얼굴을 가렸다. A씨가 단속에 적발되지 않았다면 충북 음성에 있는 자택까지 취한 상태로 약 120㎞를 더 운전할 뻔했다.
서울신문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합정역 인근 도로에서 운전자가 호흡 측정기로 1차 검사를 하고 있다. 혈중알코올농도 0.03% 이상이면 100일의 면허정지, 혈중알코올농도 0.08% 이상이면 면허가 취소된다. 김예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얼마 뒤인 오후 10시 45분쯤에도 30대 남성이 운전하던 승용차에서도 경찰의 음주 감지기에 빨간불이 켜졌다. B씨가 차량에서 내리자마자 술 냄새가 풍겼다. B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7%였다. B씨는 “1시간 전에 합정동에서 연말 모임이 있어서 소주 1병을 마시고 동대문구 청량리 인근에 있는 집으로 가던 중”이라고 진술했다.

자녀를 차에 태운 음주운전자도 있었다. 오후 11시 15분쯤 강변북로로 빠져나가려던 40대 여성 운전자 C씨는 음주 측정 결과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 정지 수준인 0.04%였다. 차 안에는 자녀 두명과 반려견도 타고 있었다. C씨는 “다섯 시간 전에 감기약을 먹고 맥주를 마신 뒤 자다가 나왔다. 운이 나빴다”면서 한숨을 내쉬었다.
서울신문

지난 9일 밤 서울 마포구 합정역에서 강변북로로 진입하는 구간 도로에서 마포경찰서 교통과 경찰관이 음주운전 현장 단속을 하고 있다. 김예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운전자가 술을 마시지 않았지만 구강청결제를 사용했거나 외국산 목캔디를 먹은 경우에도 비접촉 음주 감지기에 빨간 불이 뜨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오인당한 20대 여성이 호흡 측정기로 검사한 결과, 알코올 농도는 ‘0.00%’이었다. 이에 차량 동승자는 “기계 오류가 나지 않게 잘 관리해야 되는 것 아닌가”라며 불만을 표했다. 단속에 나선 경찰관은 “음주 감지기는 측정기보다 예민하게 반응하다 보니 이런 경우도 발생한다”고 답했다.

이날 서울 전역에서 경찰의 음주운전 단속 결과, 면허 취소 5건, 면허 정지 6건의 음주운전자가 적발됐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2~11월 음주운전 교통사고는 월 평균 1.5건이었지만 같은해 12월부터 다음해 1월까지 월 평균 2.5건으로 늘었다. 술자리가 많아지는 연말연시에 음주운전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서울경찰청은 내년 2월 4일까지 음주운전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

김예슬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