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음식물 쓰레기 등 폐기물에서 수소에너지를 만든다고? 현대차의 ‘청정수소’ 실용화 모델 알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왼쪽부터) 환경부 이영석 기후변화정책관, 현대차 글로벌수소비즈니스사업부장 박철연 상무,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 신경남 사무차장보, 환경부 한화진 장관, SK E&S 수소사업개발그룹장 소유섭 부사장, 한국수자원공사 오은정 환경에너지본부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소차는 대표적 친환경 모빌리티다. 천연재인 수소를 이용하며, 사용과정에서 환경오염물질 대신 물이 발생한다. 현대자동차가 수소차를 미래 생태계의 주요 축으로 보는 이유다.

현대자동차는 국내 수소 생태계 선도 사례 공유를 통해 글로벌 수소 사회 전환에도 힘을 보태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8일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이하 COP28)’가 개최 중인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엑스포시티에서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 SK E&S와 ‘글로벌 수소 모빌리티 생태계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COP(Conference Of the Parties) 는 1992년 유엔 환경개발회의에서 체결한 기후변화협약의 구체적인 이행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매년 진행하는 회의다. 기후변화협약에 가입한 199개국이 참여한다. 올해 28회차를 맞이하는 COP28은 11월30일(목)부터 12월 12일(화)까지 진행중이다.

이날 체결식에는 현대차 글로벌수소비즈니스사업부장 박철연 상무, 환경부 한화진 장관,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UNESCAP) 아르미다 알리샤바나 사무총장, 한국수자원공사 오은정 환경에너지본부장,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 신경남 사무차장보, SK E&S 수소사업개발그룹장 소유섭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목표는, 국내에서 진행 중인 수소 생태계 구축 선도 사례를 국제 사회와 공유해 전 세계 수소 생태계를 빠르게 성장시키고 기후변화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것.

현대자동차는 이번 협약에서 자원 순환형 수소 생산 프로젝트인 ‘Waste-to-Hydrogen’을 소개했다. 또한 해당 사업 모델을 글로벌 시장에 확대 적용하는데 앞장설 계획이다.

‘Waste-to-Hydrogen’은 음식물 쓰레기, 하수슬러지, 가축 분뇨 등과 같은 폐기물에서 추출된 메탄을 정제해 바이오가스를 생산한 후 수소에너지로 자원화하는 현대차의 청정 수소 생산 및 활용 모델이다.

즉 수소 생산 자원이 부족한 국가에서도 버려진 폐기물을 활용해 수소 생산이 가능하며 수소 생산, 운반, 저장 과정의 비용을 절감해, 수소 자원의 독립성을 높이는 장점도 있다.

현대차는 이번 협약을 통해 자원 순환형 수소 생산 모델의 이점을 널리 알리고 전 세계적으로 사업을 본격 전개한다는 구상이다. 글로벌 수소 사회 구현의 가속화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자원 순환형 수소 생산 모델은 국내에서 이미 사업화된 친환경 수소 생산 방식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Waste-to-Hydrogen 사업을 해외 시장에도 전개함으로써 글로벌 수소사회 내 순환경제 확산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kenn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