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이슈 종교계 이모저모

유인촌 장관, '한-교황청 수교 60주년' 이탈리아 현지 기념행사 참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1일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교황청 수교 60주년 기념 2023년 관계사 발굴 사업 학술 심포지엄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3.11.2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1일 이탈리아 라테라노 대성당에서 피에트로 파롤린(Pietro PAROLIN) 교황청 국무원장을 만나 한국과 교황청 수교 60주년을 계기로 문화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특별미사와 특별 사진전, 축하 공연 등 수교 기념행사에 참석한다고 문체부가 10일 밝혔다.

문체부에 따르면 유인촌 장관은 한-교황청 수교 60주년 기념행사 참석에 앞서 파롤린 국무원장과 만나 한-교황청 수교 계기로 열린 다양한 행사에 감사 인사를 전하고 앞으로도 지속적인 문화교류로 돈독한 우의를 이어가는 데 뜻을 모을 예정이다.

라테라노 대성당에서 열리는 수교 기념행사에서는 특별미사를 비롯해 한국과 교황청의 60년간의 우호 협력 관계를 되돌아보는 특별 사진전이 열린다. 초대 교황 사절을 영접하는 사진부터 교황의 방한, 성 김대건 신부 성상 축복식, 2027년 '세계 청년대회' 개최지 선정 모습까지 다양한 사진이 전시된다. 기념행사에선 2인조 국악 그룹 '달음'이 전통음악으로 축하 공연도 펼친다.

1947년 제임스 패트릭 번 주교가 교황 사절 자격으로 한국에 부임하면서 시작된 양국 관계는 이후 1963년 외교 관계 수립으로 이어졌다. 1984년과 1989년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과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이 한국을 방문하기도했다.

특히 올해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이해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큰 박물관 중의 하나인 바티칸 박물관에서는 공식 안내책을 한국어로 번역해 발간했다. 한국천주교가 2019년부터 추진해 온 '한국-교황청 관계사 발굴 사업'이 마무리 돼 지난 11월, 학술 심포지엄을 열기도 했다. 교황청이 승인한 국제 순례지인 서소문성지역사박물관에서는 양국 교류의 역사가 담긴 유물과 사료를 만나볼 수 있는 수교 60주년 특별전 '모든 이를 위하여'가 이번달 24일까지 열린다.

한편 문체부는 지난 11월 이탈리아 세르지오 마타렐라(Sergio Mattarella) 대통령 방한에 따른 정상회담 후속 조치를 논의하기 위해 이탈리아 외교부, 문화부와 연이어 국장급 회의도 진행한다. 이번 회의를 통해 수교 14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인 '2024~2025 한-이탈리아 상호문화교류의 해'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기본 협력 방향, 프로그램 구성에 대한 상호 입장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문체부는 설명했다.

유동주 기자 lawmaker@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