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LGU+ 아이들나라, 플레이몽키와 키즈 콘텐츠 활성화 업무협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김대호 LG유플러스 아이들나라CO(왼쪽)와 플레이몽키 김주선 대표가 키즈 콘텐츠 및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LG유플러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황철훈기자] LG유플러스가 플레이몽키와 키즈 콘텐츠 및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0일 밝혔다.

플레이몽키는 지난 7월 말 LG유플러스에서 분사한 스타트업이다. 예키 웹사이트에서 놀이 DJ가 줌(Zoom)으로 만 5~9세 어린이들에게 다양한 놀이 콘텐츠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온라인 라이브 놀이터’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실제 만화 캐릭터처럼 움직이고 노는 ‘댄스 무술클럽’과 아이들이 다 함께 모여 식사하는 ‘식사클럽’ 등이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평일 오후 6시 반부터 늦은 밤까지 입장할 수 있는 ‘바로입장 놀이터’는 육아에 지친 부모 고객으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LG유플러스는 키즈 전용 서비스 ‘아이들나라’가 보유한 콘텐츠를 플레이몽키에 제공하고, 플레이몽키는 ‘온라인 라이브 놀이터’를 통해 키즈 콘텐츠 시청을 지원하기로 했다. 양사는 또 각 사 서비스를 활용한 결합 요금제를 출시하는 등 공동 프로모션도 펼쳐나갈 계획이다.

김대호 LG유플러스 아이들나라CO는 “사내벤처에서 분사한 플레이몽키를 통해 아이들나라의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게 되어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양사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olor@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