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트럼프, 내년 대선 승리 굳히기 들어가나...바이든과 격차 확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미국 대통령 선거가 1년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왼쪽) 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대통령과 지지율 격차를 격차를 벌리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9일(현지시간) 공개한 여론조사에서 트럼프는 양자대결의 경우 47% 지지율로 바이든을 4%p 차이로, 6자대결에서는 37% 지지율로 1위를 기록하며 바이든과 격차를 6%p로 벌린 것으로 나타났다. AFP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WSJ 여론조사 양자대결 시나리오; 트럼프, 47% 지지율로 43% 그친 바이든 4%p 차이로 앞서
- 후보 5명으로 범위 늘리면 37%대 31%로 트럼프와 바이든 지지율 격차 6%p로 더 벌어져
- 8월 이후 두 후보 지지율 역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율에서 앞서고 있는 것으로 재확인됐다.

당초 바이든 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에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던 연초까지의 분위기가 바뀌고 있다. 트럼프 기소가 잇따르는 가운데 지지층이 결집하면서 트럼프에 유리한 흐름이 만들어지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9일(이하 현지시간)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4일까지 미 등록 유권자 1500명을 상대로 한 여론조사에서 트럼프가 지지율 1위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오늘 대선이 치러지면 누구에게 투표하겠느냐"는 질문에 응답자 47%가 트럼프를 찍겠다고 답했다.

바이든을 찍겠다는 답은 43%에 그쳤다.

후보 6명이 붙는 다자 대결 시나리오에서는 트럼프와 바이든 간 격차가 더 벌어졌다.

트럼프가 37%로 1위였고, 바이든은 31%에 그쳤다.

민주당 계열인 무소속 로버트 케네디 주니어가 8%, 또 다른 무소속 코넬 웨스트와 조 맨친 (민주·웨스트버지니아) 연방 상원의원이 각각 3%를 기록했다.

녹색당 후보 질 스타인은 2%였다.

바이든은 시간이 갈수록 지지율이 떨어지고 있다.

바이든의 정책이 개인적으로 도움이 됐다는 답은 23%에 그쳤다. 바이든 정책으로 손해를 봤다는 부정적 답변은 절반이 넘는 53%에 이르렀다.

반면 트럼프는 여전히 인기가 좋았다.

그가 대통령이던 시절 트럼프 정책으로 도움을 봤다는 답변이 거의 절반이었다. 피해를 봤다는 답은 37%를 조금 넘었다.

WSJ 여론조사에서 트럼프는 2021년 11월 이후 줄곧 바이든에 밀리거나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흐름이 바뀐 것은 지난 8월이다.

8월 여론조사에서 46% 지지율로 바이든과 동률을 이룬 트럼프는 이를 계기로 역전에 성공했다.

바이든의 직무평가는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바이든이 대통령으로 잘 하고 있다는 답은 37%에 그쳤다. 2021년 취임 이후 WSJ 조사에서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트럼프와 맞붙으면 유리할 것이라던 바이든 캠프의 기대가 내년 11월 대선에서 바이든에게 패배의 쓴 맛을 안겨줄 가능성이 시간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