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1 (수)

野 “‘음주·폭력전과’ 해수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음주 운전·폭력으로 벌금형 처분 “젊은 날 철없는 행동 깊이 반성”

조선일보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7일 오전 서울 마포구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서울지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9일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음주운전과 폭력 전과가 드러난 것에 대해 “무책임을 넘어 대놓고 국민을 무시한 것”이라며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정부는 후보자의 형사처벌 전력을 사전 검증하며, 국회에 인사청문요청안을 제출할 때 범죄경력에 관한 사항을 포함하게 되어 있다”며 “윤석열 정부는 강 후보자의 범죄 사실을 알고도 추천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윤석열 정부 인사의 끊이지 않는 ‘자녀 학폭’ 문제가 사회적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며 “그런데 이제는 형사처벌 전과마저 있는 폭행 당사자를 장관 자리에 앉히겠다니, ‘폭력’에 대한 대통령과 정부의 인식 수준부터 검증해야 하는 것은 아닌지 묻고 싶다”고 했다. 강 후보자의 음주운전 전과에 대해서도 “음주운전을 엄단하는 공직사회의 기류, 안전 사회에 대한 국민의 염원에 대통령이 나서 찬물을 끼얹는 것”이라고 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국민 정서에 반하는 인물을 장관 후보자로 내정하는 것은 ‘국정 포기’ ‘국민 무시’ 선언이나 마찬가지”라며 “윤석열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강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임을 명심하라”고 했다.

강 후보자는 2004년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으로 제주지법에서 벌금 150만원 처분을 받았다. 1999년에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폭처법) 위반으로 벌금 30만원 처분을 받았다. 논란이 불거지자 강 후보자는 전날 입장을 내고 “젊은 시절 성숙하지 못했던 판단과 행동에 대해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저의 불찰이며, 국무위원 후보자로서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주희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