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영화 '러브 스토리' 주연 라이언 오닐 별세… 향년 82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랑은 미안하다 하는 게 아냐"
절절한 순애보 연기로 인기 얻어
한국일보

영화 '러브 스토리'의 주연 배우인 라이언 오닐(왼쪽)과 알리 맥그로.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할리우드 로맨스 영화의 고전인 '러브 스토리'의 주연 배우 라이언 오닐이 별세했다. 향년 82세.

8일(현지시간) 오닐의 아들 패트릭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아버지가 오늘 사랑하는 가족들 곁에서 평화롭게 돌아가셨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오닐은 과거 만성 백혈병으로 투병했고, 2012년에는 전립선암 진단을 받기도 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오닐은 1970년 개봉한 '러브 스토리'에서 남자 주인공 '올리버' 역을 맡아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신분 차이를 극복하고 사랑에 빠졌다가 불치병으로 사별하는 두 남녀의 이야기를 그린 이 영화에서 오닐은 절절한 순애보를 연기했다. 순수해 보이는 미소년 이미지도 그의 선풍적 인기에 한몫했다. 특히 눈 내리는 축구장에서 눈싸움을 하며 장난치는 장면에 삽입된 음악 '스노 플로릭'은 지금까지도 사랑을 대표하는 멜로디로 기억되고 있다.

이 영화에서 오닐은 "사랑은 결코 미안하다고 말하는 게 아니야"라는 명대사를 남겼고, 이듬해 오스카 남우주연상 후보에도 올랐다. 이후 '왓츠 업 덕'(1972), '페이퍼 문'(1973), '배리 린든'(1975), '메인 이벤트'(1979), '드라이버'(1978) 등의 영화에 출연하며 1970년대 할리우드에서 전성기를 누렸다. 2010년대까지 70대의 나이에도 TV드라마 '위기의 주부들', '본스' 등에 출연하며 배우 경력을 이어 갔다.

'러브 스토리'의 이미지와는 달리, 현실에서는 많은 여성과의 염문설을 뿌리는 주인공이기도 했다. 첫 번째 부인인 배우 조안나 무어(1934~1997)와의 사이에서 아들 그리핀 오닐과 딸 테이텀 오닐을 낳았고, 현재 둘은 모두 배우 활동을 하고 있다. 두 번째 부인인 배우 리 테일러 영(78)과의 사이에선 아들 패트릭 오닐을 뒀다.

영과의 결혼도 이혼으로 마감한 오닐은 거의 30년에 걸쳐 여배우 파라 포셋(1947~2009)과 열애를 했다. 그가 포셋에게 끈질기게 구애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둘 사이에 태어난 아들 레드먼드 오닐이 있다. 아들 패트릭은 부친에 대해 "라이언은 자랑하지 않았다. 그러나 천국에선 자랑할 권리가 있다. 특히 파라에 관해선. 모두가 (파라 포셋의) 포스터를 갖고 있었지만 그는 진짜를 갖고 있었다. 이제 그들은 다시 만난다"며 오닐이 포셋을 몹시 그리워했다고 전했다.
한국일보

미국 영화 배우 라이언 오닐(왼쪽)이 2022년 아들 패트릭 오닐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영은 기자 you@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